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돌단풍 (범의귀과)
2013년 03월20일 (수) / 박대문
 
 
찬 바람 속 긴 겨울 언제 가시려나
맘 졸여 기다린 새봄의 절기인데
입춘 들고 달포 남짓
미적미적 망설이던 봄의 전령들이
새움 터서 꽃대궁 내밀고 꽃망울 부풀리니
온 세상이 천지개벽하듯
숨이 가쁘게 변하기 시작합니다.

시시각각 변해가는 봄 빛깔 하도 빨라
얼추 꼽아본 남은 세월이 화살처럼 흐를까 봐
달려오는 봄소식이 은근살짝 두렵기조차 합니다.

돌덩이처럼 굳은 시커먼 돌단풍 알몸뿌리에서
천사 같은 두 살배기 우리 손자 손가락처럼 고운
돌단풍 꽃대궁이 쏙 올라오고 있습니다.

통통하고 빛깔 고운 휘어진 꽃대궁이
몸매 좋은 미인의 S라인 보다 멋들어지고
솟구치는 봄기운이 금세 전해진 듯
보고만 있어도 온몸에 힘이 불끈 용솟습니다.

환상적이고 화사한 봄 빛깔의 새싹과 보송보송한 꽃대궁,
더하여 팝콘처럼 톡톡 터질 듯한 송이송이 하얀 꽃망울
환희와 설렘의 전율에 가슴이 미어터질 듯합니다.
아! 봄의 화려함이 모두 담긴
돌단풍 꽃대궁에 넋을 잃습니다.

돌단풍은 범의귀과 여러해살이풀로서
습하거나 물가의 바위틈에서 잘 자라며
잎 모양이 단풍잎과 흡사하고 가을에는 단풍이 아름다워
돌단풍이라 불리게 되었다고 합니다.
꽃은 보통 백색이나 엷은 홍색이며
윤이 나는 잎은 손바닥 모양입니다.
충북 이북 지방의 냇가나 산지 돌 틈에서 자랍니다.

(2013.3.16. 서울에서)
전체칼럼의견(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전체기사의견(0)
03월 20일
03월 13일
03월 06일
02월 27일
02월 20일
02월 13일
02월 06일
01월 3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