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흰진범 (미나리아재비과)
2012년 10월04일 (목) / 박대문
 
 
서늘한 공기가 온몸으로 느껴지는 초가을,
높은 산의 숲 속 그늘에 하얀 꽃이 피어납니다.
흰진범의 꽃입니다. 흰진교라고도 합니다.

올망졸망 하얀 오리 새끼들이 함께 모여
도란도란 뭔가 귓속말을 나누고 있는 모양입니다.
가만히 귀대고 그 얘기 속에 빠져들고 싶습니다.

머리를 맞대고 쫑긋 귀 세워 듣고자 하는 모습과
훤히 드러난 귀여운 오리 궁둥이를 보면
입가에 절로 미소가 번집니다.

아주 다정하게 그러나 사뭇 진지하게
뭔가를 함께 생각하고 의논하는
하얀 오리들의 정겨운 모습처럼
우리도 세상사를 대화를 통해
함께 의논하며 조단조단 나눌 수 없는 것인가?

악다구니 써가며 완력을 부리고
난투극 북새통에 갖가지 물체가 비행하며
갖은 권모술수가 난무하는 여의도 벌판에
천진하고 순수한 모습의 흰진범을 몽땅 심어주고 싶습니다.
옹기종기 모여서 함께 의논하는
흰진범의 곱고 멋들어진 꽃모습을 볼 수 있는
마음의 여유나 감성이 있을는지 의심스럽지만....

흰진범은 우리나라 각처의 산지 숲 속에서 자라는
여러해살이 풀입니다.
손바닥 모양의 잎은 3∼7갈래로 갈라지며
전체적으로 털이 있습니다.

꽃은 연한 황백색이며
줄기 끝과 윗부분 잎겨드랑이에 총상꽃차례로 달리며
열매는 골돌과로 삼각형 모양입니다.
5장의 꽃받침이 꽃잎처럼 생겼으며
원통 모양의 뒤쪽 꽃받침은 꿀주머니이고
꽃받침 속에 2개의 꽃잎이 있습니다.
한국 특산식물로서 유독식물인데
한방에서는 뿌리를 진통제·이뇨제 등으로 씁니다.

(2012.9.18. 삼척시 덕항산에서)
전체칼럼의견(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전체기사의견(0)
10월 04일
09월 26일
09월 19일
09월 12일
09월 05일
08월 29일
08월 22일
08월 1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