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귀룽나무
2008년 05월21일 (수) / 대관령지기
 
 
귀룽꽃 사랑

- 雲亭


雪風이 세차도, 까만 겨울밤이 길어도
하이얀 그리움은 지워지지 않았네.

가슴앓이 내 사랑은
오늘도 울 너머 님 그림자 쫓아가고
진하게 뿌리 내려
눈도 채 녹기 전 이른 봄 부터
雀舌 같은 여린 잎 서둘러 피우네.

연초록 잎새 속에 피어나는 하얀 꽃송이
숨겨진 그리움은 꽃구름 송이 되어
일렁이는 바람결에 가리운 듯 드러나고
드러난 듯 숨어드니
그 님은 이 마음 알꺼나 모를꺼나.

5월의 향기 되어 퍼져가는 귀룽꽃 향 내음
멀리서도 가까이서도 꽃구름 香일러니
그 님은 이 내음 알꺼나 모를꺼나.

피어나는 꽃구름 빨갛게 영글어
紅寶石으로 빛나는 귀룽을 맺는데
언제나 영글까 나의 사랑은.
귀룽꽃처럼 향기로운 나의 사랑은.

-대관령 바람지기
전체칼럼의견(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전체기사의견(0)
05월 21일
05월 17일
05월 06일
04월 30일
04월 24일
04월 24일
04월 16일
04월 1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