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풀또기
2008년 03월27일 (목) / 대관령지기
 
 
대관령 지기가 봄을 찾아
서울 올림픽 공원에 나타났다.
서울에는 봄이
이렇게 활짝 피는 데
대관령은 아직 눈 속에 있다.



“어디 봄이
그냥 오는 봄이 있더냐
어디 꽃이
그냥 피는 꽃이 있더냐

눈물겨운 희생과
끈질긴 기다림과
갈구하는 절망의 끝에서
한 알의 꽃망울이 맺히나니.“
(雲亭의 ‘ 한 알의 꽃망울은’에서)

-대관령지기 (3월 22일 올림픽 공원에서)
전체칼럼의견(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전체기사의견(0)
03월 27일
03월 24일
03월 07일
02월 28일
02월 13일
02월 13일
02월 13일
02월 1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