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칼럼 | 게스트칼럼
     
일본 ‘내쇼날’의 비밀과 ‘재현학원’
2020년 06월 06일 (토) 03:02:05 박종문

일본 전기공업계의 왕자가 된 '내쇼날'을 일으킨 마쓰시타 고노스케 회장은 소학교도 못 다닌 무학자지만 어려서부터 남의 공장의 직공으로 다니며 정직하고 부지런히 일하면서 숱한 고생을 하다가 스물세 살 때 독립을 하였습니다. 겨우 세 명의 사원을 데리고 오사카시 변두리의 작은 셋집 하나를 얻어 조그마한 공장을 차렸습니다.
  
어느 날 마쓰시타는 거래처에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갑자기 쏟아지는 비를 피하기 위해 어느 민가의 추녀 밑에 서있었습니다. 비가 그치기만을 기다리고 있던 중 그 집 안에서 부부가 말다툼하는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방이 이렇게 어두운데 전등을 켜야 식사를 할 수 있지 않겠소?"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다리던 옷을 마저 다리미질해야 하니까요."​
"아 참, 옷은 내일 마저 다리면 될 게 아니오?"​
"지금 마저 안 다리면 옷이 말라서 안 돼요."​
이렇게 부부는 서로를 양보하지 않고 전기 사용을 가지고 소리를 높여가며 다투고 있었습니다. 

바로 이때 마쓰시타 머리에 번개같이 스쳐가는 아이디어 하나가 떠올랐습니다. "옳지, 저럴 때에 하나의 전선에 두 개의 소켓을 달면 저런 다툼은 없을 것이 아닌가?"​
공장에 돌아온 마쓰시다는 그날 밤새도록 쌍소켓의 설계를 그려가지고 다음 날부터 쌍소켓을 만들기 시작하였습니다. 천장에서 내려온 외줄 전선에 쌍소켓을 달면 전등도 켜고, 동시에 전기다리미나 선풍기도 쓸 수 있는 매우 편리한 물건이었습니다.

이 쌍소켓이 새로 선보이자 폭발적으로 팔리기 시작하더니 어느새 전 세계로 팔려나가게 되었습니다. 그리하여 그해 1년 사이에 30억 엔(한화 240억 원)이라는 엄청난 수입이 늘어나 그것이 자본이 되어 회사가 점점 커지면서 '내쇼날' 이라는 일본에서 잘 나가는 대실업가가 된 것입니다.

일전, 상계동에 있는 ‘재현학원’ 이사회에 다녀왔습니다. ‘재현학원’은 1970년, 당시 73세의 이익엽 전 재현학원 이사장이 세우신 학원입니다. 한국모방 회장을 역임하신 고 김재현 씨가 40대의 연세에 자식도 남기지 않고 지병으로 1961년 세상을 떠나자 혈혈단신이 된 이익엽 여사가 아들을 기리기 위하여 장학재단인 ‘김재현 육영회’를 설립하여 몇 년 간에 걸쳐서 150여명의 장학생을 배출하였습니다. 후에 그 장학생 출신 중에 저 같은 장돌뱅이도 있지만 3명의 장관, 수많은 의사, 법조인, 교수, 실업인들이 배출되었습니다. 

장학재단으로는 미흡하여 그 연세에 학원을 설립하여 당시 서울에서 가장 빈촌인 상계동의 야산을 매입하여, 돌산을 깨고 그 자리에 재현중학교를 건립하여 1971년 개교하였습니다. 1977년에는 재현고등학교도 건립하였습니다. 빈촌인 상계동에 세워진 그 학원이 금년에 설립 50주년을 맞이하였고, 서울대학교 7명을 비롯한 서울 소재 6개 주요 대학에 무려 64명을 합격시킨, 일반학교로는 서울 최고 명문 고등학교 중 하나로 성장하였습니다. 

저는 'Knowledge is Power'가 아니라 'Practicing Knowledge is Power.'라고 주장합니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석이란 말이 있듯이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그걸 바로 실행에 옮기는 것이 중요합니다. 
마쓰시타 씨나 이익엽 여사에게는 감히 비견할 수 없지만, 저는 다른 사람은 하던 사업도 접는 70세에, 미국에 살고 있는 친구가 보내 준 아이디어 하나를 듣고 바로 구멍가게 회사를 설립하여 스낵사업에 뛰어들었습니다.  

아내 - "그래 바로 실행에 옮겨 그 콜라겐팝 사업이 성공하였소?"
남편 - "아니, 아직은 성공하지 못했소. 그러나 뭐든지 성공을 하려면 최소 5년은 걸리는 법이오. 처음 해 보는 사업(?)인데 제품을 출시한 지 3년 동안 안 망한 것만 해도 대단한 것 아니오? 5년에 안 되면 7년, 10년 끈질기게 해 보면 성공할 거요."  
반드시 성공하리라는 희망을 가지고 오늘도 부푼 가슴으로 하루를 시작합니다. 

                                                                                                       

 

박종문

 
세계 제 1의 곡물 메이저 카길(Cargill) 한국 지점장 역임, 현 (주)지미앤초이스푸드 대표, 여행작가, Tourpen Club 회장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