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김흥숙 동행
     
한 사람의 노래는
김흥숙 2009년 05월 29일 (금) 07:19:55
오늘 새벽 운구차와 장의 행렬이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회관을 출발해 서울로 옵니다. 경복궁 흥례문 앞뜰 영결식장, 흰옷 입은 계단을 덮은 수천 송이 국화꽃 향내가 뜰 안을 채울 때쯤 운구차가 들어옵니다. 오전 11시에 시작하는 영결식은 1시간 후 육·해·공 3군이 쏘는 21발의 조총 소리로 끝이 납니다.

경복궁을 벗어난 운구 행렬은 세종로를 지나 서울광장에서 노제를 지낸 후 경기 수원시 영통구의 시립장례식장 연화장으로 향합니다. 모든 일이 계획대로 된다면 오후 3시, 아들이었고 남편이었고 아버지였으며 전직 대통령이었던 노무현 씨는 한 줌 재로 몸을 바꿉니다. 가벼워진 몸은 다시 떠나온 고향으로 돌아갑니다. 노 씨의 마지막 여행길은 우리 모두의 행로를 은유합니다.

죽음은 침묵. 그 침묵이 제게도 깃들었는지 아직 아무 말도 할 수가 없습니다. 입은 녹슨 지퍼처럼 단단히 닫혀 열리지 않습니다. 책을 읽을 수도 없고 글을 쓸 수도 없고 요 며칠 매스컴 덕에 반복해 들은 ‘상록수,’ 그 푸른 노랫말만 머릿속을 맴돕니다.

“저들에 푸르른 솔잎을 보라. 돌보는 사람도 하나 없는데
비바람 맞고 눈보라쳐도 온누리 끝까지 맘껏 푸르다
서럽고 쓰리던 지난날들도 다시는 다시는 오지 말라고
땀 흘리리라 깨우치리라 거치른 들판에 솔잎 되리라
우리들 가진 것 비록 적어도 손에 손 맞잡고 눈물 흘리니
우리 나갈 길 멀고 험해도 깨치고 나가 끝내 이기리라.”

결의로 가득한 김민기의 ‘상록수’는 힘든 시절을 견디게 해준 양성우 시인의 시들을 떠올리게 합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장준하선생님 영전에’라는 부제를 달고 발표되었던 ‘한 사람의 노래는’이 생각납니다.

“한 사람의 노래는 만 사람을 울리나니,
당신이 부르시던 그 노래를 임이시여
입을 모아 부릅니다 (중략)
오히려 담대하게
당신의 큰 이름을 뼛속에 새기며,
임이시여
당신이 부르시던 그 목소리로
억울한 노래를 소리죽여 부릅니다.
천만 번 돌에 맞고 감옥에 갇히고,
증오를 증오로 확인하기 위하여
죽은 몸 또 다시 발길에 채여도
한 사람의 노래는 만 사람을 울리나니,
이 푸른 남의 하늘 아래 우리들,
피눈물로 못다 부른 당신의 그 노래를
입을 모아 부릅니다.
임이시여.”

양 시인의 ‘靑山이 소리쳐 부르거든’은 ‘상록수’와 함께 노 전 대통령을 추모하기에 가장 알맞은 노래로 꼽혀 회자되고 있습니다. “청산이 소리쳐 부르거든/ 나 이미 떠났다고 대답하라./기나긴 죽음의 시절,/꿈도 없이 누웠다가/이 새벽 안개 속에/떠났다고 대답하라./청산이 소리쳐 부르거든/나 이미 떠났다고 대답하라./흙먼지 재를 쓰고/머리 풀고 땅을 치며/나 이미 큰 강 건너/떠났다고 대답하라.”

1970년대 고등학교 교사로 재직하다 박정희 대통령의 독재를 비판하는 시 ‘겨울공화국’을 낭독했다는 이유로 해직된 시인은, 1980년대 김대중 씨가 이끌던 평화민주당 국회의원이 되기도 했고 2002년엔 한나라당 국책자문위원을 맡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지금 그가 어느 당의 당원인지, 아니면 한때 몸담았던 정치판을 떠올리기조차 꺼려하는 시민인지 저는 알지 못합니다. 제가 아는 건 다만 그의 시 몇 편은 그의 생애보다 오래 지속될 거라는 겁니다.

순간인 죽음이 긴 삶과 같은 가치를 갖는 건 정말 중요한 게 무언지 알게 해주는 기능을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생애를 이루는 무수한 시도들을 노래라고 하면, 죽음은 한 사람이 평생 부른 노래들 중 가장 의미 있는 걸 골라냅니다. 그것이 타인을 비루하게 하고 고통을 안긴 것일 때 망자는 죽음과 함께 참시되거나 백안시되지만, 그것이 타인을 존귀하게 하고 위로를 준 것일 때 그의 죽음은 만인의 슬픔이 되고 그의 노래는 “만 사람”의 노래가 되어 기억됩니다. 내년, 내내년 영원히 잊히지 않을 이 5월처럼.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4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다비 (99.XXX.XXX.163)
송솽섭 선생님의 글을 읽고 가슴이 오랜 체증에서 풀린듯 합니다,
참으로 논리정연하시고 기픔있으시며, 아름다운 글 여기 덧글로 올리기엔 아깝습니다. 이런글이 모든이 들에게 읽혀질 수 있었으면 합니다.

이 칼럼 덧글 쓰시는 분들이나 저 같은 사람도 많이 배워야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우리들에게 참 양식이 되고 우리를 되돌아보면서 반성할 수 있는 시간을 주셔서.....
답변달기
2009-06-08 10:28:43
0 0
붉은머리오목눈이 (61.XXX.XXX.136)
이 민족 근세사에 가장 극적인 사건이 5 월에 일어나는 것도 이 무슨 운명의 장난인지...위에 등장하는 보석같은 시귀들...가슴 저리고 아픈 그러나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영혼의 소리까지...잘 읽었습니다.
답변달기
2009-06-01 19:08:25
0 0
김윤옥 (210.XXX.XXX.37)
누군가 대통령님의 옆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과 그 측근들에 대한 수사는 정당했고 공정하게 진행된 것이라고 속삭인다면 그 사람은 단언컨대 간신입니다.

또 누군가가 대통령님의 옆에서 정치보복에 대해 표적수사에 대해 절대로 사과하면 안 된다고 충성스러움을 가장한 교활한 언사로 대통령님을 흔든다면 그 사람도 간신입니다.

이명박 대통령 자신의 성찰과 결단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일침을 가했다. .........박원순 변호사님의 말씀입니다. 우리의 이 분열과, 불행, 대내외적 수치는 이명박 현 대통령의 결단 없이는 치유될 수 없습니다.
어떤 문제를 해결 하려면 그 원인부터 정확히 따져봐야 할 것입니다.
결자해지라고 뿌린 사람이 거두도록 우리 다 같이 기원합시다.
답변달기
2009-05-31 23:52:56
0 0
이갑헌 (210.XXX.XXX.203)
김흥숙님께서 짦은 글로 우리 모두의 마음을 함께 정리해 주신 글이라 생각됩니다.
이 소중한 시간에 고인의 영결과 함께 우리가 걸어야 할 새로운 삶의 목표와 가치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하고 정리하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이갑헌 드림
답변달기
2009-05-29 08:54:11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