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산앵두
2008년 09월17일 (수) / 대관령지기
 
 
- 雲亭


백옥같이 맑고 고운
하얀 꽃망울
행여 눈에 띌세라
아래 아래로 고개 숙여
꽃 피우더니만

그리움에 지쳤나
기다림에 애탔나
호젓한 숲 그늘에
타 오르는 붉은 마음
남 몰래 붉었어라
진하게도 붉었어라.

수줍음 어디 가고
열정만 영글었나
도톰한 붉은 입술
하늘 쳐들고
맨 가슴 드러 내어
가을하늘 끌어 안네.


작성자: 대관령 바람지기(08.9.9.)
전체칼럼의견(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전체기사의견(0)
09월 17일
09월 09일
08월 30일
08월 04일
07월 21일
07월 14일
07월 10일
07월 0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