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김홍묵 촌철
     
한 번도 가보지 않은 ‘분노의 나라’
김홍묵 2023년 04월 24일 (월) 00:00:03

“세월호처럼 분노를 분출시켜라.”

북한이 지난해 11월 15일 남한의 민주노총 조직국장 A씨에게 보낸 지령문입니다. 참사(10월 29일 이태원 참사)를 계기로 윤석열 정부에 결정적 타격을 가할 수 있도록 사회 각계각층의 분노를 최대한 분출시키는 활동을 하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합니다.
민주노총이 북한 지령에 따라 정부 전복에 앞장서고 있고, 북은 오래전부터 민노총을 조종하고 있다는 국가정보원 주장입니다.

A 국장은 2020년 9월 민주노총 위원장 선거를 앞두고, “지사장(본인)은 철저히 총회장님(김정은)이 제시하신 진보 정당 재편 방향에서 선거를 치를 계획”이라며 “조만간 기쁜 소식을 총회장님께 보고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보고문을 보내기도 했습니다.
북은 2022년 3월 A 국장에게 “윤석열 패거리들이 지방 권력까지 빼앗으려 한다. 진보 세력에 지방선거는 지지 세력을 확대할 좋은 기회”라고 지령을 내리기도 했습니다.(이상 조선일보 3월 23일 보도)

# ‘정부 전복’ 북의 지령 받고 보고하는 민노총

참 무서운 세상입니다. 과연 ‘통일은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적화(赤化)는 성공했다’는 낭설이 확설(確說)이 되었다는 증좌일까요?
‘김일성 장학생’들이 입법·사법·행정부는 물론 교육·군사·언론·종교·예술 분야까지 사회적 주도권을 모두 장악했다는 우려가 기우(杞憂) 아닌 사실일까요?
“백배 천배로 때릴 수 있어야 한다”는 윤 대통령의 호언으로 국민은 북의 핵 위협과 적화통일 야욕으로부터 안심해도 될까요?

민주주의자주통일 대학생협의회(민대협)라는 단체는 최근 “전쟁 연습 중단하라‘는 유인물을 대량 살포했습니다. 티크 나이프(Teak Knife; 북한 지도부 제거 작전) 핵확장억제운용연습(핵전쟁 연습) 자유의 방패(북한 선제타격 실전 연습) 등 한·미연합훈련이 전쟁을 부른다고 경고했습니다.
민대협은 또 한·일간 강제 징용 배상 문제에 대해 “윤석열은 어느 나라 대통령인가”라고 묻고, “(을사오적 뺨치는) 친일매국 윤석열 정부 규탄한다”고 외쳤습니다.

# 학원 강사 99.9%가 좌파···‘자본론’ 등이 교재

학원가 한 논술 강사의 고백은 자녀를 둔 부모들의 가슴에 찬 서리를 끼얹습니다. 요약하면 아래와 같습니다.
-학원가 강사의 99.9%는 좌파 내지 극좌파다.
운동권에서 일반 사회에 적응하지 못한 사람들이 대거 오는 곳인 데다, 우파 기미가 보이면 조직적으로 매장하기 때문이다.
-마르크스 자본론, 체 게바라 평전 등이 교재다.
강의 중 대입 논술시험에 한마디도 안 나오는 ‘노동 착취’ ‘계급 투쟁’ ‘혁명 역량’ 등의 단어가 365일 난무한다.
-1타 강사 수입 연 200억 원, 세컨드 그룹은 20억~30억 원.
이 돈들은 한대련(21세기 한국대학생연합), 전교조, 운동권 각 지부 조직 운영자금으로 사용되고 있다. 

역대 정치인 중 ‘분노’를 가장 강조한 시람은 문재인 전 대통령입니다. 그는 18대 대선을 앞둔 2017년 2월 20일 민주당 대표 겸 대통령 후보 기자 간담에서 당시 강력한 경쟁자였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선의(善意)’ 발언을 통박했습니다.
“안 지사의 말에는 분노가 없다. 분노가 정의의 출발이다”라고.
안 전 지사는 하루 전 부산대의 한 행사에서 이명박·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그분들도 선한 의지로 국민을 위해 좋은 정치 하시려고 그랬다. 그런데 그것이 뜻대로 안 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 문 전 대통령이 최근 다큐멘터리 영화에서 “5년간 이룬 성취가 무너지고 있다”며 윤 정부를 비난하자 여권이 분노를 터뜨리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5년간 국가부채 폭증, 부동산정책 실패, 묻지 마 탈원전, 짝사랑 대북정책 등 차기 정부에 부담만 떠넘겼다. 이는 미래 세대를 착취하고 기회를 박탈하는 우리 사회의 가장 큰 위협으로 발전하고 있다.”(유상범 국민의힘 수석 대변인)
“5년의 성취? 국민들은 생각나는 게 없다.”(유승민 전 의원)

탱천(撑天)한 분노로 가득찬 나라, 그것이 한 번도 가보지 않았던 나라일까요? "분노는 어리석음으로 시작하여 후회로 끝난다"는 영국 속담에서 답을 찾고 길을 열어 봅시다.

자유칼럼의 글은 필자의 개인 의견이며 어디에도 발표되지 않은 창작물입니다. 
자유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없이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3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이주영 (221.XXX.XXX.2)
일부 기사를 바탕으로 너무 자의적인 해석을 과하게 하는 것같네요. 특히 학원 강사에 대한 추론 ????? 더구나 학원 강사 수입이 전교조로? 여기서 전교조는 또 왜 나오는지???? 분노 정치는 반대하지만 이런 독선도 분노 정치 표본 아닌가요?
답변달기
2023-04-27 14:36:25
0 0
김완수 4207 (39.XXX.XXX.105)
실상을 알려 주시니 경악을 금 할 수 없네요.
"분노는 어리석음으로 시작하여 후회로 끝난다"라는 영국 속담 귀 기울여야 할텐데.... 패거리들은 뜻이나 알런지?
답변달기
2023-04-25 09:20:12
0 0
제시카 박 (125.XXX.XXX.42)
?????????? 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
답변달기
2023-04-24 20:18:26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