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김수종 2분산책
     
배곯는 영국 아이들
김수종 2023년 02월 10일 (금) 00:38:41

요즘 영국에선 인플레로 생활고가 심해지자 푸드뱅크에 의존해서 끼니를 해결하는 노동자 가정이 급증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옵니다. 어린이들이 제때 먹지 못 하자 저소득층 부모들이 푸드뱅크에서 식품을 얻어다가 아이들에게 먹이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하네요.    
푸드뱅크(Food Bank)는 먹을 음식이 모자라 배곯는 어려운 사람에게 음식을 나눠주는 자선 단체 네트워크입니다. 1960년대 미국의 슈퍼마켓에서 유통기간이 지났지만 먹을 수 있는 식품을 폐기처분하는 것을 보고, 이를 기부받아 먹을 것이 없는 사람에게 나눠주는 시스템을 만들면 좋겠다는 착안으로 푸드뱅크가 시작됐습니다. 푸드뱅크는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로 확산된 일종의 빈민 구제 제도입니다. 영국에는 체인과 독립적인 단체 등을 포함하여 2,500여 개 푸드뱅크가 있습니다. 한국에도 푸드뱅크가 400여 곳이 된다고 합니다. 

런던에 사는 한 유치원 교사의 사정이 신문에 소개된 것을 보면 참 딱합니다. 간식을 먹고 싶어하는 두 아들에게 스낵을 사 줄 돈이 없는 그 교사는 자기가 근무하는 유치원 소속 푸드뱅크에서 오렌지 한 개와 사과 한 개를 얻어다 담요 위에 올려 놓고 3인분으로 쪼개서 나눠 먹는 피크닉게임을 벌였습니다. 스낵 살 돈이 없어 고민하는 엄마의 속마음을 아이들에게 숨기기 위해  그 교사는 게임 형식으로 푸드뱅크 음식을 아이들에게 먹인 것입니다. 이 교사는 배고픈 아이들에게 더 많은 음식을 먹을 수 있게 하는 방법으로 자신의 끼니를 거른다고 인터뷰에서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영국에서는 이렇게 푸드뱅크에서 음식을 얻어다가 배곯는 아이들을 먹이는 부모들이 1년 전에 비해 100% 늘어났습니다. 안타까운 현상은 푸드뱅크를 새로 이용하는 부모들 같은 경우 직장은 갖고 있지만 에너지값 인상으로 생계에  쪼들리는 저소득층 노동자들입니다. 이런 생활고에 시달리는 계층에는 간호사, 앰뷸런스 서비스 종사자 등 다양한 직업인이 있다고 합니다. 

유치원 교사가 자신의 아이들에게 간식을 사 먹일 여유가 없을 정도로 영국의 인플레가 만만치 않아 보입니다. 영국이 어떤 나라입니까. 2022년 기준으로 국내총생산(GDP)규모에서 세계 6위 경제 강국이며 1인당 국민소득이 4만7천 달러로 부유한 나라입니다.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에 의한 에너지 가격 폭등으로 유발된 인플레는 전 유럽을 강타하고 있습니다. 특히 영국은 1982년 포클랜드 전쟁 후 41년 만에 최악의 물가고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지난해 10월 영국의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11%을 넘었고 새해 들어서도 10%가 넘습니다. 이러니 저소득층은 가스비와 전기료 내느라 정신을 차릴 수 없는 지경이라고 하네요. 오죽했으면 BBC방송이 1인분을 1파운드로 마련할 수 있는 식단을 만들어 온라인에 띄웠을까요. 영국돈 1파운드는 약 1,500원에 해당합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작년 12월분 난방비 고지서를 받아든 소비자들이 경악했습니다. 1년 전에 비해 가스비가 약 40%나 올랐기 때문입니다. 유럽인들이 겪었던 에너지난과 인플레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우리나라 자영업자들의 비명은 인플레의 악화를 예고하는 경고음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영국은 산업혁명과 자본주의 발상지로 국부를 축적하면서 해가 지지 않는 대영제국을 자랑했지만 전쟁이나 경기순환에 의해 일어나는 인플레 앞에서는 숱하게 휘청거렸던 역사를 갖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2차대전 이후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경제성장으로 선진국이 된 유일한 나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1인당 국민소득이 일본을 곧 추월하게 된다고 합니다. 이런 성장의 혜택을 누리는 우리 주류사회 사람들은 아마 속으로 우쭐해 할지도 모릅니다. 
오늘의 영국을 보면 1인당 평균 GDP가 아무리 높아도 소득불평등과 인플레가 겹쳐 일어날 때 가장 타격을 받는 사람들은  저소득층이라는 사실이 자명해집니다. 
한국도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앞으로 인플레가 더 심해진다면 우리나라 저소득층의 삶은 고달파질 뿐만 아니라 상대적 박탈감이라는 이중의 심리적 압박으로 고통받게 될 것입니다. 

 

자유칼럼의 글은 필자의 개인 의견이며 어디에도 발표되지 않은 창작물입니다. 
자유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없이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2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조용한 관찰자 (175.XXX.XXX.166)
글의 마지막을 보면 우리나라가 2차 세계대전 이후로 경제성장을 이뤄 선진국이 된 유일한 나라이지만 인플레의 무서움을 경고(?)하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가 겪는 인플레는 숨이 막힌다고 할 정도로 우리를 힘들게 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전쟁, 실업, 역병 다음으로 무서운 것이 인플레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인플레는 세계적인 위기로 인해 또는 정책의 잘못에 의해 발생할 것입니다. 필자님이 지적 하셨듯이 이번 인플레는 러시아 침공에 의한 우크라이나와의 전쟁 때문에가 큰 원인이지만 과거 어마어마하게 재정지출을 남발한 결과가 집값 상승과 인플레의 주 요인이었고 터무니 없는 에너지 정책이 또한 인플레의 요인이었다는 점을 누구나 알고 있습니다. 과거의 집값 상승이 삶의 의욕을 잃게 하였지만 지금은 집값상승요인을 정책적으로 해소하였지만 오히려 갑작스런 집값하락이 경제를 위태롭게 하고 있습니다. .
이런 역사적 경험칙으로 볼 때 잘못된 정부야말로 우리 모두의 삶을 피폐하게 하는 원인이라는 점을 반면교사로 받아들여야 할 것입니다.
답변달기
2023-02-10 11:38:41
0 0
김수종 (223.XXX.XXX.207)
공감합니다.
답변달기
2023-02-10 22:02:35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