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김홍묵 촌철
     
꿀벌이 사라지면 인류도 사라진다
김홍묵 2022년 03월 14일 (월) 00:03:46

나비야 청산 가자 / 범나비 너도 가자
가다가 저물거든 / 꽃에 들어 자고 가자
꽃에서 푸대접하거든 / 잎에서나 자고 가자

조선 영조 때 김천택(金天澤)이 엮은 청구영언(靑丘永言)에 실려 있는 시조 ‘나비야 청산 가자’입니다.

살어리 살어리랏다 / 청산에 살어리랏다
머루랑 다래랑 먹고 / 청산에 살어리랏다
(후략)
고려 가요 청산별곡(靑山別曲) 앞머리 가사입니다.

청산은 어디일까, 과연 어떤 곳일까?
뭇 시인들은 선경(仙境) 선계(仙界)를 연상했습니다. 인적이 닿지 않은 심산유곡, 꽃 피고 새 우는 오염되지 않은 원시 자연, 아니면 별유천지(別有天地) 도원경(桃源境)인지도 모릅니다. 어쩌면 세상 어느 곳에도 없다는 유토피아(utopia)나 전설의 샹그릴라(Shangri-La)일 수도 있습니다. 사는 세상이 아비규환(阿鼻叫喚)일수록 인간은 청산에 살고 싶은 간절한 꿈을 꿉니다.

# 꿀벌, 100대 작물 꽃가루받이 71% 맡아

그 청산을 가꾸고 보전하는 주인공은 나비와 꿀벌입니다. 그처럼 귀중한 꿀벌이 자취를 감추고 있다고 합니다. 적폐도 아닌데····.
꿀벌은 수술의 꽃가루를 암술에 전달하는 수분(受粉)의 주역입니다. 전 세계 100대 작물의 71%가 꿀벌의 매개로 수분한다고 합니다. 꿀벌이 사라지면 과일·채소 등 농작물 생장 체계가 일그러지고, 동물 세계의 먹이사슬도 왜곡됩니다. 식물은 꽃과 열매가 달리지 않아 봄이 와도 봄 같지 않은 오랑캐 땅[胡地無花草 春來不似春 호지무화초 춘래불사춘]으로 변합니다.

경남 창녕군 고암면의 한 농가에서는 지난겨울 사료(화분떡)를 주려고 벌통을 열었다가 벌들이 흔적도 없이 사라진 것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벌집엔 얼어 죽은 애벌레 몇 마리만 눈에 띌 뿐 일벌도 여왕벌도 모두 사라진 것입니다. 주변 양봉농가 벌통 500여 개가 같은 상황이었고, 경남 지역 18개 시·군 321개 농가 34만6,477개 벌통 중 3만8,433개(11.1%)가 피해를 입었다고 신고했습니다.

전남 지역도 마찬가지입니다. 한국양봉협회 전남지회 자체 조사 결과 826농가의 7만1,655개 벌통에서 같은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피해지역은 충청·강원·수도권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합니다.
국내 2만7,000여 양봉 농가의 벌통 수는 270만 개(양봉협회 2020년 12월 기준)에 이릅니다.
꿀벌이 줄어들면 농작물과 식물 생장에 영향을 미쳐 또 다른 피해 가능성이 있을까봐 농민들은 걱정이 태산입니다.

# 세계적 꿀벌 실종 현상, 대멸종의 전조일 수도

꿀벌 실종에 대한 경고는 100여 년 전부터 제기되어 왔습니다.
-2006년 군집(群集) 붕괴 현상(CCD·Colony Collapse Disorder) 발생 첫 보고.(미국 캘리포니아 주)
-꿀벌이 멸종하면 우리나라 농산물 생산량의 39%이상이 사라질 것.(정철의 국립안동대 식물의학과 교수)
-꿀벌이 없어지면 한 해 142만 명 사망 예상.(하버드대 연구팀)
-꿀벌이 사라지면 인류도 4~5년 내에 사라진다.(아인슈타인)
인류 종말을 예고하는 절체절명의 적색경보들입니다.

CCD(꿀벌 개체수가 급격하게 감소하는 현상)의 원인은 바이러스·농약·살충제·기상악화 등 여러 요인이 거론되고 있지만 정확한 이유를 밝혀내지는 못했습니다. 그러나 계속 진행 중입니다.
미국에선 1980년대 450만 개이던 벌집이 2008년 244만 개로 줄었고, 2014년 4월부터 1년 사이 꿀벌 42.1%가 죽었습니다. 독일에서도 1950년대 250만 개 벌집이 2014년엔 60여만 개만 남았습니다. 학자들은 꿀벌 실종이 생태계 파괴로 인한 6번째 대멸종(大滅種)의 전조라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생태 파괴의 주범인 인간들끼리 빈대 잡다 초가삼간 다 태우고, 쥐 잡는다고 장독 다 깨고, 미꾸라지 한두 마리가 한강물 다 흐리는 사이 지구는 초중증(超重症)환자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하루아침에 나라를 젖과 꿀이 흐르는 땅으로 만들 것 같은 대선 후보들의 사자후와 어퍼컷·발차기 쇼에 귀와 눈길을 빼앗겨 있는 사이 지구촌은 보이지 않는 적들-바이러스·미세먼지·꿀벌 실종 미스터리-의 침공으로 나락을 향하고 있습니다.

정치꾼들이 제물에 취해 단물만 빨아 먹고 꿀 먹은 벙어리처럼 꽁무니를 빼면 국민이 갈구하는 청산은 언제 어디로 가서 찾을 수 있을까. 당선자에게 물어보면 알까요? 입맛이 씁쓸합니다.

자유칼럼의 글은 어디에도 발표되지 않은 필자의 창작물입니다.
자유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6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한세상 (112.XXX.XXX.252)
그래서 단물을 빼앗긴 벌이 사라지는 건가요?
단물을 빼앗긴 국민도...?
잘 읽었습니다.
답변달기
2022-03-14 14:12:16
0 0
김홍묵 (39.XXX.XXX.144)
지난해 초겨울 날씨가 포근해 철 늦은 공짜 꿀(꽃가루)
수집 나갔던 꿀벌들이 갑자기 닥친 추위로 집으로 돌아
오지 못하고 얼어죽는 바람에 꿀벌의 대량 실종 사태가
발생했다고 분석하는 학자 농민이 많습니다.
공짜에 취해 쥐덫인 줄도 모르고 단맛에 정신을 뺏기면
벌도 사람도 공멸하는 불행이 닥치는가 봅니다.
답변달기
2022-03-14 17:23:23
0 0
종건 (112.XXX.XXX.134)
collapse
답변달기
2022-03-14 11:34:07
0 0
김홍묵 (39.XXX.XXX.144)
ABC 사장 되시더니 a자 하나 빠진거
귀신 같이 찾아내시네.
진유랐에게 바로잡도록 부탁했어요.
답변달기
2022-03-14 17:39:26
0 0
정병용 (220.XXX.XXX.57)
정말 좋은 column 감사합니다.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건행 하세요~~
답변달기
2022-03-14 09:40:16
0 0
김홍묵 (39.XXX.XXX.144)
공감해 주셔서 갑사합니다.
다 함께 고민하고 해결책도
찾아야 할 과제입니다.
답변달기
2022-03-14 17:42:42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