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박종진 생각과 연장
     
종이가 서쪽으로 간 까닭은 (1)
박종진 2022년 02월 16일 (수) 00:27:13

"밀향지(蜜香紙)는 밀향수의 껍질로 만드는 것으로, 엷은 갈색이며, 무늬가 마치 생선 알과 같으며, 매우 향기가 나고 질기며, 물에 담가 두어도 썩지 않는다. 태강 5년(서기 284년)에 로마에서 종이 3만 폭을 바쳤는데, 황제는 만 폭을 진남대장군 두예에게 하사하여 《춘추석례》 와 《경전집해》를 편찬하여 바치도록 했는데, 종이가 도착하기 전에 두예가 죽어서 명령을 내려 그 집안에서 그것을 보관하게 되었다."
-《중국제지 발전사》 94 페이지 2012년 펴낸곳 學古房-

밀향지는 무슨 종이일까요? 3세기 경에 로마에 종이는 없었습니다. 이것은 이집트, 그리스, 로마 등 지중해권(圈)에서서 사용하던 파피루스입니다. 엄밀히 말하면 파피루스는 종이가 아닙니다. 종이는 반드시 두드려 풀어헤치는 고해(叩解) 작업을 거친 식물의 섬유로 만들어진 것이 종이입니다. 파피루스는 영어 페이퍼(Paper)의 어원이 되었지만 고해 작업 없이, 나일 강에서 자라는 다년생 식물의 껍질을 벗긴 것을 얇게 잘라 가로와 세로로 붙여 건조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좌) 파피루스 / (우) 마대의 표면 같은 파피루스 표면  

진짜 종이의 역사는 서기 105년 만들어졌다는 채륜의 종이가 가장 유명하지만 현대 고고학은 기원전 2세기경에 시작 되었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 파피루스가 당시 중국(진(晉)나라)에 쓸모가 있었을까요? 진남대장군 두예가 죽어 책 편찬이 중단되었다고 하지만, 이것은 핑계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왜냐면 표면이 고르지 않아 붓(筆)으로 파피루스에 글을 쓰는 것은 어렵기 때문입니다. 아마도 이 파피루스는 이후 기록이 없는 것을 보아 그 집안에 계속 보관되다가 사라졌을 것입니다.

종이 역시 갈대 펜(Reed pen)과 첨필을 사용했던 로마에서 환영받지 못했을 겁니다. 끝이 뾰족하고 딱딱한 갈대 펜과 종이는 서로 어울리는 조합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마치 서예나 동양화에 사용되는 선지(宣紙)에 펜촉으로 글씨 쓰기 어려운 것처럼 말입니다.

하지만 이 둘은 이웃 지역에서는 크게 환영을 받았습니다. 종이는 붓을 쓰고 같은 유교 문화권인 인접한 우리나라에 가장 먼저 전해졌을 것이고, 일본은 우리나라가 전해 주었을 것입니다. 파피루스 역시 이집트에서 시작하여 지중해 인근(隣近)을 석권한 것처럼 유럽에 도달하는 데 어렵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이 둘은 커다란 차이점이 하나 있었습니다. 종이는 종이를 만드는 기술 즉 제지술(製紙術)까지 전파된 반면 파피루스는 계속 이집트에서 독점하고 생산했다는 점입니다. 그도 그럴 것이 파피루스는 이집트 나일 강에서만 자라는 식물이었기 때문입니다. 아래의 유명한 두 역사적 사실이 그 차이를 단적으로 보여줍니다.

먼저 종이입니다. 《일본서기》에 "고구려 영양왕이 610년 봄 3월에 승려 담징과 법정을 일본에 보냈다. 그 중 담징은 오경에 능통 했을 뿐만 아니라 그림을 잘 그리고 그림 그리는 물감과 종이, 먹을 만들 줄 알았으며 물레방아를 만들어 처음 돌렸다." 라는 내용으로 보아 고구려인 담징이 제지술을 갖고 있었을 것입니다.

파피루스에 연관된 것은 기원전 3세기경 지중해 인근 페르가몬(Pergamon)에 이집트 알렉산드리아 도서관과 경쟁하는 도서관이 있었는데, 경쟁을 싫어했던 이집트가 파피루스 수출을 금지하자, 당시 페르가몬의 왕이 양피지를 만들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양피지를 페르가먼트(Pergament)라 부르게 되었고 이것이 양피지를 뜻하는 영어 파치먼트(Parchment)의 어원이 되었다는 것입니다. 물론 양피지는 아주 오래전(기원전 약 2500년 경)부터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다만 페르가몬에서 만든 것은 채륜이 종이를 만든 것처럼 획기적으로 만드는 방법을 개선하고 정립한 것이겠지요.

어찌됐든 종이와 종이를 만드는 방법은 이리 저리 움직일 수 있고, 파피루스는 이집트 밖을 벗어난 적이 없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종이는 서기 750년경에 이르면 같은 문명권인 동쪽, 남쪽으로 가던 것이 다른 문명인 서쪽으로 움직이기 시작합니다. 왜 그랬을까요? 그 이야기는 다음번에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자유칼럼의 글은 어디에도 발표되지 않은 필자의 창작물입니다.
자유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12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현상준 (223.XXX.XXX.70)
제목이 너무 궁금해서 다음편도 기다려집니다!^^
파피루스 한장이 집에 있는데 새롭게 보이네요.
좋은글 잘읽었습니다^^
답변달기
2022-04-26 06:45:38
0 0
비케이 (182.XXX.XXX.29)
앎이 얕지만 아마도 고선지의 탈라스 전투가 등장하는게 아닐까? 하고 짐작해 봅니다. 필기구와 역사의 연결을 특히나 흥미롭습니다. 2편을 고대합니다. ^.^
답변달기
2022-02-22 21:11:23
1 0
Nerie (211.XXX.XXX.212)
아무리 혁신적인 발명품도 누가 사용하느냐에 따라 발전하기도 하고, 고착되기도 한다는 점이 재밌습니다, 전세계적으로 유사한 필기구를 사용하는 시대의 한 사람으로서는 이래서 역사를 공부하는 묘미가 더 느껴지는 게 아닐까 싶네요.
답변달기
2022-02-17 00:46:17
2 0
박종진 (211.XXX.XXX.243)
역사는 발산과 수렴이라는 수레바퀴를 통해 발전하는 것 같습니다. ^^
답변달기
2022-02-18 07:52:22
0 0
김봉현 (106.XXX.XXX.223)
사람이 만들고 쓰는 물건인 종이나 파피루스도 사람을 닮아 흘러가기도 고여있기도 하네요. 알고 보니 종이에 생명이 깃든 것처럼 느껴집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22-02-16 18:10:14
2 0
박종진 (211.XXX.XXX.243)
뛰어난 물건은 마치 생물같죠 종이도 마찬가지입니다.
답변달기
2022-02-18 07:50:22
0 0
양세현 (39.XXX.XXX.49)
지역에 따라서 물건과 물건의 상성에 따라 필요성이 달라지는게 참 재미있습니다. 덕분에 생각의 영역이 확장이 되었습니다.
답변달기
2022-02-16 14:03:17
2 0
박종진 (211.XXX.XXX.243)
더 재미있는 것은 종이가 지역에 따라 변화 된다는 것입니다. 다음 편에 그 내용이 펼쳐 질 것 입니다.
답변달기
2022-02-18 07:48:46
0 0
Yola (118.XXX.XXX.152)
글을 읽고 생각해보니 사용하는 필기구와 종이의 상성도 참 중요한 사항이네요!
다음에 설명해주실 종이문명의 이동이 기대됩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22-02-16 12:42:13
2 0
박종진 (211.XXX.XXX.243)
종이가 뛰어난 것은 이동이 가능하고, 값이 비교적 싸다는 것입니다. 파피루스는 이집트를 떠나지 못했고, 양피지는 너무 비쌌습니다.
답변달기
2022-02-18 07:47:12
0 0
천서 (175.XXX.XXX.94)
종이하면 중국만 생각했는데 여러나라에서 종이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한것을 처음 알게되었습니다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답변달기
2022-02-16 10:53:20
2 0
박종진 (211.XXX.XXX.243)
고대에는 그 지역마다 종이를 대신 하는 것들이 있었습니다. 메소포타미아에 점토, 이집트의 파피루스 등 등.
답변달기
2022-02-18 07:44:34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