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박종진 생각과 연장
     
만년필은 만년필입니다
박종진 2021년 03월 12일 (금) 00:00:10

2016년 1월 S전자의 P과장으로부터 한 통의 전자 메일을 받았습니다. P과장은 무선 사업부에서 태블릿 상품기획을 담당하고 있는데, 스마트폰에 끼우는 디지털 펜에 대한 조언을 듣고 싶다는 것이었습니다. 몇 번의 메일이 오간 뒤 P과장은 팀원 2명과 함께 저를 찾아왔습니다.

현재도 사용되고 있는 만년필, 연필, 볼펜 등 현대 필기구와 사라진 깃펜, 철필까지 인류가 사용했던 5000년간의 필기구에 대한 흥망성쇠가 펼쳐졌습니다. 말하는 사람, 듣는 사람 모두 열심이었습니다. 저는 하나라도 더 이야기하려고 했고 저쪽은 조금이라도 이해가 안 되면 그때마다 질문을 하였습니다.

서로의 머리가 말랑말랑해졌을 때 이런 질문이 들어왔습니다. “소장님,디지털 펜은 활성화될까요?” 각종 필기구의 연혁을 연구해온 저에게 미래를 알아맞춰야 하는 어려운 질문이었습니다. 침착하게 “시기가 문제지만 언젠가는 활성화되겠지요. 요즘 문서 작성은 거의 키보드로 하고 있으니까요.”라고 답했지만, 마음속에선 “아직 한참 멀었어요. 당신들은 헛고생하고 있어요.”라고 잔뜩 희망을 섞어 외치고 있었습니다. 사실 걱정되고 불안했습니다. 한편으로는 디지털 펜의 활성화 즉 성공은 아날로그 펜의 종말(終末)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지난 몇 년간 참으로 어리석지만 내 생애에 그런 일 없기를 바라는 말도 안 되는 희망을 갖고 지냈습니다.

그러던 중 최근에 연필, 만년필, 볼펜의 역사를 정리하면서 디지털 펜의 성공이 곧 아날로그 펜의 종말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간략하게 연필의 역사를 살펴보면 연필은 1564년 영국에서 쓸 수 있는 부드러운 흑연이 발견되면서 시작됩니다. 처음의 모양은 기다란 원통형의 덩어리를 양쪽으로 뾰족하게 만든 다음 손에 흑연이 묻지 않게 실을 둘둘 감아 사용했습니다. 지금처럼 가는 심에 나무를 위 아래로 붙여 자루 연필의 모양을 갖춘 것은 1600년대 후반으로 약 130년이 지난 후입니다.

​만년필은 1883년 워터맨 만년필부터 그 실용적인 역사가 시작되는데 처음의 모양은 연필을 닮았습니다. 셔츠에 꽂을 수 있는 클립이 장착되고, 돌려 잠그는 나사식 뚜껑이 만들어져 지금 같은 만년필의 형태가 된 것은 1910년대 중반으로 약 30년이 지난 후입니다. 볼펜이 처음 특허를 얻은 것은 1888년으로 만년필과 불과 5년밖에 차이가 나지 않지만, 이것은 실용적이지 못했습니다. 실용적인 것은 1940년대 중반에 등장했고 이 역시 처음 모습은 만년필을 닮았습니다. 지금처럼 심이 누르면 들어가고 나오는 볼펜다운 볼펜은 1950년대 중반에 등장 후 약 10년이 지난 뒤입니다.

​요약하면 어떤 새로운 것은 처음부터 자기 모습을 갖추고 탄생하지 않고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난 후 자기 모습을 갖추고 성공으로 이어진다는 점입니다. 디지털 펜도 예외가 아니라는 것이지요. 사진은 디지털 펜 중 가장 유명한 A사(社) 디지털 펜으로 딱 봐도 연필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위 A사의 디지털 펜, 아래 연필



 

앞서 말한 자기 모습을 갖추기 전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사진으로 소개하지 않았지만 어떤 것은 만년필을 닮고, 또 어떤 것은 볼펜을 닮았습니다. 그렇다면 디지털 펜이 크게 성공하면 제 걱정처럼 아날로그 펜들은 사라질까요? 쓸데없는 걱정이었습니다. 아시다시피 만년필이 생겨도 연필은 사라지지 않았고, 볼펜이 등장해도 만년필은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사실 이 필기구들은 어느 하나를 없앨 만큼 모든 면에서 경쟁하고 대결하지 않았습니다. 말 그대로 새로운 것이었고 이들의 성공은 기존 필기구를 이기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영역을 창조하며 이루어졌기 때문입니다. 디지털 펜 역시 자기 길을 찾아야 성공하겠지요. 이런 말을 해도 좋을지 모르겠지만 “연필은 연필이고, 볼펜은 볼펜이며 만년필은 만년필입니다.”

 

자유칼럼의 글은 어디에도 발표되지 않은 필자의 창작물입니다.
자유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18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문방구친구 (112.XXX.XXX.15)
잘 읽었습니다~^^ 서로의 영역에서 경쟁하다 공멸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만의 영역을 창조하며 함께 공존하는 것이 펜 뿐만 아니라 인류 사회가 나아가야 할 길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ㅎㅎ 좋은 글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21-04-01 14:28:18
0 0
벅종진 (211.XXX.XXX.243)
맞는 말씀입니다. 상생 앞으로 나아갈 방향입니다.
답변달기
2021-04-02 08:24:08
0 0
모아모아 (182.XXX.XXX.195)
패드를 쓰면서 디지털펜을 쓰게 되는 횟수와 그 양이 정말 많음에도 항상 펜샵을 지나치치 못하는 데는 다 이유가 있지요 ㅎㅎ
답변달기
2021-03-17 22:37:44
0 0
박종진 (211.XXX.XXX.243)
아주 멋진 이유가 있을 것 같습니다. ^^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21-03-19 07:39:22
0 0
정병용 (121.XXX.XXX.133)
만년필을 연구하는 특이한 선생님의 앞날에 희망과 영광이
답변달기
2021-03-15 11:24:56
0 0
박종진 (211.XXX.XXX.243)
선생님 말씀에 아침부터 기운이 펄펄 납니다.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21-03-16 10:30:17
0 0
현상준 (223.XXX.XXX.73)
소장님 글을 읽고나니 디지털이 아무리 발전하더라도 사라지지 않을 것은 분명히 손으로 적는것, 그 중에서도 만년필이라고 생각이 드네요. 무엇인가를 기록하고 적는다는 필기구로의 의미로 그리고 특별한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것이 만년필인 것 같습니다. 좋은글 너무 감사합니다. 오늘도 잘 읽었습니다!
답변달기
2021-03-12 22:19:54
1 0
박종진 (211.XXX.XXX.243)
맞습니다. 특별한 개성이 있는 만년필이 없어지는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어찌 보면 지금이 황금기 일지도 모릅니다. 유리펜, 딮펜 등 잠시 사라졌던 것들도 다시 사랑 받고 있으니까요. ^^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21-03-13 07:03:22
0 0
권대수 (211.XXX.XXX.64)
디지털펜의 활성화 즉 성공은 아날로그펜의 종말을 의미하는 것이라는 말을 듣고 몹시나 섭섭했는데 최종 결론은 역시 디지털펜은 디지털펜이고 만년필은 만년필이다 로군요! 그게 바로 간절히 듣고 싶었던 말입니다.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답변달기
2021-03-12 09:12:29
1 0
박종진 (211.XXX.XXX.243)
오늘 동지 한 분을 알게 되었습니다.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
답변달기
2021-03-12 13:38:00
0 0
차상욱 (112.XXX.XXX.86)
필기구의 종류가 이제는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는 군요.
디지털 필기구의 최고봉은 음성인식 조금 더 있으면 생각인식이 나오지 않을까 합니다. 하지만 인간은 직접 손으로 하고 직접눈으로 보는 것을 아직은 좋아 한다고 생각합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21-03-12 08:54:29
1 0
박종진 (211.XXX.XXX.243)
아무래도 디지털 보다는 아날로그가 인간적이죠^^
답변달기
2021-03-12 13:35:28
0 0
임지혁 (1.XXX.XXX.252)
디지털펜과 다양한 아날로그 필기구들이 사이좋게 필통에 모여있는 미래를 상상해보았습니다~ 글을 읽고나니 지금의 필통에 연필과 볼펜, 만년필이 사이좋게 꽂혀있는 것처럼 분명 조화로운 모습이 아닐까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항상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
답변달기
2021-03-12 07:49:42
1 0
박종진 (211.XXX.XXX.243)
곧 그런 날이 올거에요. 어쨌든 글씨는 계속 될 겁니다. ^^
답변달기
2021-03-12 13:32:34
0 0
양이 (218.XXX.XXX.232)
시대에 따라 변해가는 필기구의 다양한 모습 그 자체가 참 매력적인 것 같습니다.
어쩜 세상에는 사도사도 사고 싶은 필기구가 나올까요?ㅎㅎ
답변달기
2021-03-12 07:40:41
1 0
박종진 (211.XXX.XXX.243)
뭔가를 사고 싶다는 것은 건강하다는 것 입니다. ^^
답변달기
2021-03-12 13:29:30
0 0
김봉현 (106.XXX.XXX.209)
기존 필기구를 쓰는 데서 만족을 얻고 있는 인간의 욕망과 선호가 사라지지 않는 한 각각의 필기구는 영원하겠군요. 모든 필기구의 희망을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21-03-12 07:20:14
1 0
박종진 (211.XXX.XXX.243)
맞습니다. 인간의 다양한 욕구에 필기구욕도 반드시 있다고 생각합니다. ^^
답변달기
2021-03-12 13:11:03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