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김수종 2분산책
     
어떤 프랑스 대통령에 대한 기억
김수종 2020년 12월 17일 (목) 00:07:52

발레르 마리 르네 조르주 지스카르 데스탱.

이렇게 이름 여섯 단어를 나열하면 헷갈리다가 마지막 두 단어를 보고서야 지스카르 데스탱 전 프랑스 대통령(1926~2020)이란 걸 알게 됩니다. 그가 12월 3일 세상을 떴습니다. 국내 언론들이 기사 제목에 그의 사망 원인을 코로나19라고 일제히 보도한 걸 보며 코로나19가 무섭구나 하는 생각이 새삼 들었습니다. 하지만 그의 나이가 94세라고 생각하니 언론 보도란 본시 시류를 타는 거구나 하고 생각하게 됩니다.

내가 기자를 시작하던 1974년 지스카르 데스탱은 프랑스 대통령으로 선출되었습니다. 격변의 1970년대 프랑스를 통치한 사람이라면 그가 어떤 정치인이고 무슨 업적을 남겼는지 기억에 남을 만한데 세월이 흐른 탓인지 가물가물합니다.

그의 긴 이름 때문에 한국 기자들이 애먹었던 에피소드가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프랑스 대통령으로 당선되자 신문사의 외신부(요즘의 국제부) 기자들이 하루이틀 혼란에 빠졌습니다. AP나 AFP 등의 국제 텔렉스에 의존하던 시절 줄줄이 붙어 나오는 그의 긴 프랑스 이름을 어떻게 줄여서 부르는지 몰라서 당혹해 하는 것이었습니다. 요즘처럼 인터넷과 U-튜브가 있었다면 금방 프랑스 사람들이 부르는 대로 ‘지스카르 데스탱’이라고 쉽게 답을 찾았을 것입니다.

언론에 보도되는 그의 사망 기사를 보며 그의 행적을 복습해 봅니다. 드골이나 퐁피두 대통령처럼 전후의 영웅적 카리스마를 가진 지도자는 아니지만 프랑스를 위해 또 국제사회에 공헌한 정치가였습니다. 귀족, 소위 금수저 집안에서 태어나 좋은 교육을 받은 수재였던 그는 일찍이 재무부에 들어가 고속 승진의 길을 걸었고 드골 대통령에 의해 34세에 프랑스 역사상 최연소 재무장관에 발탁되었습니다. 퐁피두 대통령과 정치적 동맹관계를 맺어 다시 재무장관으로 일합니다. 우파인 그는 1974년 좌파 바람을 몰고 온 사회당의 프랑수아 미테랑과 접전 끝에 프랑스 대통령에 당선되었습니다. 그의 나이 48세로 나폴레옹 이후 가장 젊은 프랑스 최고 통치자가 되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1981년에는 미테랑에게 패해 권좌를 내놓아야 했습니다.

경제에 밝았던 지스카르 데스탱은 독일의 헬무트 슈미트 총리와 친숙한 관계를 유지하며 유럽연합(EU)의 초석을 깔았습니다. 또 1975년 프랑스 독일 영국 일본 미국 정상이 모이는 소위 서방선진국정상회의(G5)를 개최하여 오늘날 국제사회를 이끌어가는 G7정상회의를 정례화하는 데 큰 역할을 했습니다.

그는 프랑스의 산업을 일으키는 데도 크게 기여했습니다. 그는 원자력발전 정책을 추진하여 프랑스 전기에너지의 70%를 충족시키는 세계 일등 원자력발전국가의 기초를 닦았고 고속철도 TGV와 유럽콘서시엄 항공기 제작사인 에어버스도 그의 재무장관 및 대통령 임기 동안 크게 도약했습니다.

그는 이민 허용을 이민족의 침입과 동일한 개념으로 보는 국수주의자였습니다. 그래서 인종주의자로 비판받기도 했습니다. 또 터키의 EU 가입을 부정적으로 보았습니다. 2002년 르몽드지와의 회견에서 "터키의 EU 가입은 유럽의 끝을 의미한다."고 말했을 정도입니다.

지스카르 데스탱이 이 세상에서 마지막으로 남긴 뉴스는 성추행으로 고소당한 사건입니다. 2018년 그의 나이 92세에 독일 방송사의 여기자가 그와 인터뷰를 했습니다. 그런데 이 여기자가 올봄 "인터뷰가 끝난 후 지스카르 대통령이 내 엉덩이를 계속 더듬었다"고 고소한 것입니다.

지스카르 데스탱은 20세기 역사를 만들었던 정치인 중 한 사람입니다. 그와 교류했던 동시대의 유명한 정치인들은 거의 세상을 떠났습니다. 이제 남아 있는 사람들로는 엘리자베스 영국 여왕, 카터 전 미국 대통령 정도가 생각납니다. 그의 사망 소식을 들으면서 20세기가 저만치 더 멀어져간 느낌이 듭니다.

 

 

이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입니다.
자유칼럼의 글은 어디에도 발표되지 않은 필자의 창작물입니다.
자유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2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김홍묵 (39.XXX.XXX.144)
1975~76년 쯔으로 기억합니다.지스카르 대통령이
새로 개통한 프랑스 고속도로 톨게이트에서 직젖
차를 몰고 통행료 티켓을 발급받는 모습의 사진이
신문 해외 토픽 난에 실려 적잖이 놀란 적이 있습
니다.당시 우리나라에선 왠만한 권력자는 표도 없이
무료로 내달리던 터여서 이질감이 컸습니다.

칼럼을 읽어보니 그만한 자질이 있는 사람이었군요.
그보다 대통령이 행사할 특권이 쪼잔한 것이 아닌
대국적 정책이나 소신이라는 시스템이 정착된 나라
이군요.

싱가포르 이광요 전 수상도 세 명 이상 타지 않고
CBD(Central Business District)에 진입할 때는 반
드시 통행료를 내고 들어갔습니다.강국이 되려면
지도자의 솔선수범이 돋보여야 국민이 따르고 우러
르는 것 같습니다.
답변달기
2020-12-17 19:42:21
1 0
1234 (121.XXX.XXX.28)
술 취해 인사불성 상태로 택시에 탄 법무부차관 될분께서 다왔으니 돈내고 내리라 했다고 택시기사와 멱살잡이를 했다죠. 경찰은 사건을 내사 종결해서 덮어버렸고요. 이런 사람이 검찰총장을 징계하고 공수처장 후보 물망에 올라있다니 한심한 일이죠. 경찰이 수사종결권을 갖게되면 엿바꿔먹을 사건들이 얼마나 많아질지 안 봐도 비디오군요.
답변달기
2020-12-21 00:07:40
0 1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