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박종진 생각과 연장
     
내 곁에 온 벼루
박종진 2020년 11월 03일 (화) 00:00:44

여름엔 뜨겁고, 겨울엔 차갑고, 무거운 이 돌들을 모으기 시작한 것은 3년 전 겨울입니다. 유리컵 몇 개를 싼값에 사려고, 벼룩시장에 있는 그릇가게에 들렀다가 먼지가 수북하게 쌓여 있는 시커먼 물체를 발견한 후부터입니다.

나지석 벼루

궁금한 것은 꼭 확인하거나 물어봐야 하는 성격이라 저는 쪼그리고 앉아 물체 위에 있던 먼지를 찬찬히 살펴보았습니다. 크기와 두께는 고등학교 교과서 만한데 위는 좁고 아래가 넓은 사다리꼴의 윤기 나는 검은색 돌로 가운데는 오목하게 타원으로 파였는데, 3분의1은 깊게 3분의 2는 얕게 파여 있었습니다. 벼루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중에 알게 되었지만 덜 파인 부분이 먹이 갈리는 연당(硯塘) 또는 묵도(墨道), 깊게 파인 부분은 먹이 흘러 내려와 모이는 연지(硯池)였습니다. 값을 치르고 연구소에 와서 자료를 찾아보니 칠흑처럼 검은 돌로 유명한 일본 와카야먀 현 나치(​和歌山県那智) 지방의 일명 ‘나치구로 벼루’였습니다. 이 나지(那智)석은 어느 정도의 등급일까요? 중급입니다.

​벼루는 등급이 있습니다. 등급이 있는 것은 먹이 곱게 잘 갈리는 돌이 따로 있기 때문입니다. 칼을 갈 때는 숫돌이 있는 것처럼 말입니다. 벼루로 사용할 수 있는 돌은 표면에 벼루 쪽에 쓰는 말로 봉망(鋒鋩)이 있어야 합니다. 봉망을 쉽게 이해하려면 고운 사포의 표면을 생각하시면 됩니다. 육안(肉眼)으로는 잘 보이지 않는 단단한 돌기들이 있습니다. 즉 좋은 벼루도 고운 사포의 표면처럼 돌기가 적당한 크기로 빼곡하게 표면을 이루고 있는 것입니다. 돌기가 너무 크면 먹은 잘 갈리겠지만 거칠어 고운 먹물을 만들 수 없습니다. 반대로 너무 작으면 먹은 그냥 미끄러지게 됩니다.

또 크기가 적당한 돌기가 있어도 이 돌기가 띄엄띄엄하다면 좋은 돌이라 할 수 없겠지요. 나지석이 이런 경우로 곱게 갈리지만 오랜 시간 먹을 갈아야 합니다. 고배율의 확대경으로 보면 이 봉망을 확인할 수 있는데, 옛날 사람들은 확대경 없이 어떻게 좋은 돌을 찾았는지 참으로 신기할 따름입니다. 아마도 수백 년 간 시행착오 끝에 생긴 선택이 아닐까 합니다.

​그렇다면 상급의 벼루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우리나라와 중국 그리고 일본에는 모두 유명한 벼루의 산지가 있는데, 벼루의 종주국이라고 할 수 있는 중국엔 단계연(端溪砚)과 흡주연(歙州砚) 그밖에 조하연과 징니연을 합쳐 4대 명연이라고 하는데, 수년간 벼루를 쫓아다녔지만 조하연과 징니연은 본 적도 없기 때문에 단계연과 흡주연에 집중하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왜냐면 단계연과 흡주연에서도 등급이 또 여러 단계로 갈라져 이것을 공부하는 것도 벅차기 때문입니다. 좋은 벼루는 보기에 윤기가 있고 조각이 훌륭합니다. ​

단계연의 경우 보라색과 녹색이 가장 많은데 표면이 거칠어 보이는 것은 좋은 것이 아닙니다. 단색(單色)보다는 울긋불긋한 것이 좋고 힘줄 같은 것이 보이거나 금 간 것처럼 선이 보이고 윤기가 있으면 최상급입니다. 좀 더 확실한 방법은 인사동 필방 등에 가서 가장 비싼 것과 싼 것이 뭐가 다른 가 그렇게 안목(眼目)을 높이고 혹시라도 벼룩시장에서 그런 벼루가 있다면 망설이지 말고 사시면 됩니다. 바람처럼 먹이 갈린다는 흡주연은 단계연과 비교하면 살짝 아래입니다. 흑청색이고 표면에 비단 실타래 같은 무늬가 보입니다. 단계연보다 딱딱하기 때문에 조각은 별로 없습니다. 두드려 보면 탱탱 맑은 소리가 흡주연에서 나고 단계연은 이보다 둔탁한 소리가 납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엔 벼루가 없을까? 제가 조사해 본 결과 약 28개의 벼루 산지가 있는데 가장 유명한 것은 남쪽엔 남포석(보령석)과 단양석(단양자석)이 있고, 북쪽엔 위원석과 종성석이 있는데 제가 실제 구입해 본 것은 보령석과 단양석입니다. 남포석은 흑색, 단양석은 자주색에 흰 반점이 살짝 있습니다. 손톱으로 살짝 그어 자국이 남는 것이 좋고 뚜껑에 용무늬, 소나무 등 조각이 많은 것은 별로 좋은 것은 아닙니다. 언뜻 생각해도 뚜껑까지 만들 정도라면 바꾸어 말해 아주 귀한 돌은 아니라는 이야기가 되기 때문입니다.

이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입니다.
자유칼럼의 글은 어디에도 발표되지 않은 필자의 창작물입니다.
자유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8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임지혁 (1.XXX.XXX.252)
필기구에 들이는 정성은 동서양 모두 깊은것 같습니다. 이렇게 그 깊음을 가늠해볼 수 있는 글 적어주셔서 항상 감사드립니다 :)
답변달기
2020-11-03 21:22:52
0 0
박종진 (175.XXX.XXX.29)
문자가 생기자마자 그 고민은 시작된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답변달기
2020-11-04 10:20:38
0 0
임종건 (121.XXX.XXX.153)
보령석은 비서으로 많이 쓰이는 남포 오석이겠죠. 까마귀처럼 검다해서 烏石이죠.
먹에 돌 물이 합해지면 더 검겠죠. 그래서 좋은 것이아닐까 합니다만..
답변달기
2020-11-03 12:16:40
0 0
박종진 (175.XXX.XXX.29)
옳은 말씀 이십니다. 최상의 먹물은 먹과 벼루가 함께 갈리면서 만들어진다고 들었습니다.
답변달기
2020-11-04 10:18:58
0 0
양이 (110.XXX.XXX.156)
벼루는 학창시절에 잠깐 접한 게 다여서 잘 몰랐는데 벼루에도 여러 종류가 있군요.
너무 거칠지도 너무 매끈하지도 않은 표면이 좋다는 내용에서
뭐든 적당히가 좋으며 그만큼 어려운 것이라는 사실을 다시금 떠올리게 됩니다.
답변달기
2020-11-03 09:01:53
0 0
박종진 (175.XXX.XXX.77)
중용이죠. 인류를 도달하고 싶은 상태.
답변달기
2020-11-04 10:05:15
0 0
김봉현 (106.XXX.XXX.215)
좋은 물건을 만나려면 인연이 닿아야 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 수백 년 기다린 인연을 만나려면 올려주신 글과 같은 안목이 있어야 가능하겠죠. 항상 그 안목을 길러주는 글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20-11-03 08:56:18
0 0
박종진 (175.XXX.XXX.77)
좋은 물건을 만나는 것도 그 사람 복인 것 같습니다. 복 많이 받으세요.
답변달기
2020-11-04 10:04:08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