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황경춘 오솔길
     
근엄한 생의 마감을 바라며
황경춘 2020년 10월 12일 (월) 00:00:28

지난달 ‘오래도 살았다’는 글을 쓰며 이런 이야기 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서울대 모 교수의 ‘죽음학’ 강의에 관해 잠깐 언급한 바 있습니다. 글을 읽으신 한 독자가 고맙게도 참고하라고 책을 한 권 보내주셨습니다. ‘죽음 가이드 북’이라는 이 책에는 ‘삶을 여행하는 초심자를 위한‘이라는 긴 부제(副題)가 달려 있었습니다. 저자는 책이 발행된 1년 전 당시 ‘한국죽음학회’ 회장이며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교수라고 소개되어 있었습니다.

이 책의 전반(前半)에는 사람의 육신(肉身)이 죽은 뒤 영(靈)의 세계가 시작된다는 외국 학자와 종교인들의 이야기가 소개되고 있었고, 심지어 영 세계를 여러 번 경험했다는 학자의 이야기도 있었습니다. 장자(莊子)의 사생관, 티베트 불교 이야기, 죽음 근사체험 등 죽음에 관련된 세계 여러 나라 이야기가 수록된 죽음 안내서였습니다.

제가 지난번 글에서 언급한 서울대 의대 교수의 죽음에 관한 강의 이야기와 다른 한국 인사의 죽음에 연관된 각별한 이야기도 소개되어 있었습니다. 과문(寡聞)인 제가 처음 알게 된 ‘한국죽음학회’는 미국 템플대학교에서 종교학 박사학위를 받은 최준식 교수를 회장으로 2005년 6월에 창설되었다고 인터넷에서 알게 되었습니다.

90대 전반까지 살아오는 동안 저는 죽음에 대한 공포나 큰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3년 전 아내가 갑자기 돌아갔습니다. 별다른 큰 병도 없이, 아무런 고통도 없이 잠자듯 저세상으로 갔습니다. 그 뒤 제가 폐렴에 걸려 생전 두 번째 입원 생활을 경험하고 올해에는 다섯 살 아래의 하나밖에 없는 동생이 앞서 가, 갑자기 죽음이라는 명제(命題)가 심각하게 제 머리를 점령했습니다.

일본은 우리와 달리 이 컴퓨터 시대에 아직도 한자를 많이 쓰고 있습니다. 물론 약자(略字)를 많이 쓰고 상용한자 수에 제한이 있습니다. 그래도 취활(就活) 혼활(婚活) 등 줄인 한자어를 만들어 유행시키더니, 이번에는 종활(終活)이라는 새로운 한자어가 유행하고 있습니다. 물론 인생의 종말을 앞두고 준비해야 할 많은 법적, 사회적, 윤리적 문제 등을 의미합니다. 종활을 소개하는 어느 잡지의 글 제목이 ‘인생의 후반기를 보다 행복하게 보내고 후회 없는 최후를 맞이하기 위해’라고 되어 있는 것을 보고 마음에 와 닿는 것이 있었습니다.

정말 언제 올지 모를 죽음에 대비하여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너무나 많습니다. 우선 신변 정리부터 해야 하겠습니다. 집사람이 갑자기 돌아간 후 아이들은 집사람이 남긴 물건들, 특히 옷가지와 장식품 등을 처분하는 데 많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지금 제 주위에도 정리할 물건이 너무나 많습니다. 1년에 한 번 입을까 말까 한 옷가지가 수두룩합니다. 이 나이에 필요하지도 않은 넥타이가 옷장 안에 몇 십 개 걸려 있습니다. 거실과 서재에는 정리해야 할 책이 수백 권 있습니다. 그중에는 아이들에게 인계해야 할 책이나 문건 등도 있어, 저 자신이 생전에 꼭 정리해야 할 물건들입니다. 몇 십 년 전 직장에서 일할 때 해외에서 구입한 영어와 일본어 책들도 많은데, 그중 일부는 시간이 많이 남아도는 최근에 읽기도 했습니다.

아이들은 제 죽음을 간접적으로나마 시사하는 것이 싫은 듯 가끔 소극적으로 이야기는 하지만 굳이 강요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저 자신 언젠가는 시작해야 할 일이라는 것을 잘 알면서도 아직 손을 대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중 가장 중요하고 긴급한 것이 유언을 남기는 것이라고 머릿속에서는 몇 번이고 다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혼자서 외출을 제대로 못하는 주제에 유언 때문에 공증인이나 변호사를 찾아 나갈 수도 없어, 인터넷을 통해 어떻게 하면 제3자의 개입 없이 법적으로 유효한 유언을 남길 수 있는지 공부 중입니다.

‘인생 50’이 ‘100세 인간’이라는 새로운 사회 구호로 바뀐 것에 편승하여, 이왕 90대 중반 넘어 살아왔으니 3~4년만이라도 더 살아보도록 노력해보자고 최근 쓴 글에서 언급한 기억이 있습니다.

여기까지 와서 죽음은 두렵지 않지만 치매만은 꼭 피하고 싶습니다. 만일 치매에 걸리는 경우가 생기면 걸린 당사자는 정들어 살던 집에 가족과 함께 살고 싶겠지만 본인이나 가족을 위해 치매 진단을 받은 즉시 요양원에 입원시켜 서로 불편이 없도록 하는 것이 최선이라는 것을 가족들에게 주지시키고 있습니다.

정신질환자를 수용소에 입소시켜 관리하는 것이 법적으로 당연한 것처럼, 치매환자도 전문 보호사가 상주하는 요양원에 입원시키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경우 인정이나 외부 사회에 대한 고려 등은 걱정 안 해도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제 주위 많은 친구들이 치매의 희생자가 되었습니다. 일단 치매 진단이 내려지면 가족들은 환자의 친한 친구조차 병문안 오는 것을 꺼리는 경우가 많았던 경험이 있습니다. 이 나이에 이런 비참한 인생의 종말만은 피해갔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나 치매만은 아직 속수무책인, 인간의 난적(難敵)인 모양입니다. 일본의 하세가와 카즈오(長谷川和夫) 박사는 자타가 공인하는 세계적인 치매 전문의입니다. 금년 92세인 하세가와 박사는 3년 전 자신이 치매에 걸렸다고 발표하여 일본인들을 깜짝 놀라게 하였습니다. 1년 뒤에 또 글을 발표하여, 자기의 치매 증상은 진도가 극히 느려 아직 오전에는 거의 정상 상태를 유지한다고 했습니다. 금년 초에도 어느 TV 프로그램에서 기억장애와 과대망상 등 그가 걸린 치매의 특이한 증상은 여전하나 아직 생명에 위협을 받을 정도는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2004년에 환자들의 인권을 고려해 치매를 ‘인지증(認知症)’으로 부르기로 했습니다. 여기에도 하세가와 박사의 노력이 기여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치매 진단을 할 때 사용하는 문진표(問診表)가 있습니다. 하세가와 박사는 1974년에 ‘하세가와식 치매 문진표’를 발표하여, 그 뒤부터 세계 여러 나라에서 이를 딴 문진표가 사용되기 시작하였다고 합니다. 그는 처음에 치매환자 센터에 가기를 싫어했다가, 최근에는 주간에만 치매환자를 돌보는 ‘데이 케어 센터’를 이용한다고 일본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현재로서는 인간과 치매는 경주(競走)하면서 서로가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는 관계라고 하세가와 박사가 말한 것을 기억하고 있습니다. 증세가 악화되면 자기 가족마저 알아보지 못하는 치매는 피하고, 근엄하게 삶을 마감하고 싶습니다. ^

 

이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입니다.
자유칼럼의 글은 어디에도 발표되지 않은 필자의 창작물입니다.
자유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6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이용웅 (124.XXX.XXX.16)
백세 인생을 앞두신 인생 대선배님의 생각을 가감없이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왕후장상 누구라도 피할 수없는 죽음을 생각하고 준비하게 하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우리 사회는 '살기도 바쁜데 왠 죽음 타령을'하는 분위기로 보입니다. 그러나 죽음을 잘 준비하는 것이야말로 지혜로운 인생의 마지막 장이라고 생각됩니다. 특히 치매문제는 남 일이 아닙니다.
답변달기
2020-10-14 21:58:31
1 0
selosolgil (114.XXX.XXX.38)
좋은 의견 올려주셔 감사합니다.
글에도 썼지만 저도 얼마 전까지 죽음에 별 관심이
없었습니다. 지금 늦게나마 심각하게 이 분제를 생각하고
있습니다.
건강하세요.
답변달기
2020-10-15 17:03:33
0 0
goldwell (14.XXX.XXX.125)
황 선생님: 생의 마감에 대한 글 잘 읽었습니다. 생사에 관한 얘기는
조심스러운 화제입니다. 평소 친교간에도 생사에 관한 글은 잘 쓰지
않은 것 같습니다. 받으신 분의 가족에게 실례를 범하지 않을까 염려
해서입니다. 그럼에도 선생님이 칼럼에 올리셨습니다. 특히 치매는
심각한 문제입니다. 실제로 저희가 겼었고 겼는 중이기 때문에 더욱
그렇습니다. 장모님이 3년간 저희집에서 치매를 앓다 돌아가셨습니다.
딸이 결혼하면서 두고 간 푸들이 18년 노견인데 시력을 잃고 치매를
앓아 일어서지도 못합니다. 말하자면 두번째 치매환자를 돌보고 있는
셈입니다. 그런 환경 속에서 살고 있으니 치매에 대한 심각성을 몸소
인식하고 있습니다. 보건복지의 제1의로 치매문제를 다루어야한다고
주장합니다.
두서없는 글이 댓글이 되었습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답변달기
2020-10-13 17:29:04
0 0
selosolgil (114.XXX.XXX.38)
댓글 감사합니다. 이야기하기 어려운 문제입니다.
그래도 감히 시도해 보았습니다. 제 나이를 감안해
독자 여러분이 용서해주실 거라 늙은 이의 발악이지요.
건강하세요.
답변달기
2020-10-14 11:47:25
0 0
정일화 (123.XXX.XXX.213)
황선배님, 신문사에 있을때 가끔 인사동길거리에서 선배님을 만나 정구 잘 못맞습니까, 골프는 요?등의 질문을 하곤 했는데 시간도 흐르고 거리도 멀어지고해 뵐시간이 없었습니다. 얼마전 같이 워싱턴에서 근무하던 친구들을 만났는데 어떤 것이 괜찮은 죽음인가를 한참 말했습니다. 뒷맛이 개운치 않았습니다. 이광수의 꿈이라는 소설이 생각납니다. 장가도 못가고 평생 여자도 포기해야 하는 심정이 왜 한심하지 않겠습니까. 이광수는 이런 한심한 상황을 놓고 중놈이 한 공주와 사랑을 이루는 화려한 꿈을 꾸게했습니다. 차라리 허황된 꿈을 그리는 쪽이면 선배님의 그 아름다운 글솜씨가 더 빛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늘 건강하십시요. 정일화드림
답변달기
2020-10-12 20:00:36
0 0
selosolgil (114.XXX.XXX.38)
갑자기 긴 댓글을 주셔 읽은 뒤 한동안 어리둥절 했습니다.
나에게도 테니스를 칙 골프를 즐기던 시절이 있었구나 하고
세월의 흐름을 한탄했습니다. 감사합니다.
건강하세요.
답변달기
2020-10-13 15:59:40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