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김창식 에트바스
     
100세 시대의 글쓰기
김창식 2020년 06월 09일 (화) 00:30:28

언제부터인가 100세 시대라는 말이 낯설지 않고 별 감흥도 없습니다. 80세 넘어 세상을 달리해도 ‘호상(好喪)’이란 말을 쓰지 않는 요즈음입니다. 어, 어, 어쩌다 보니 그렇게 됐어요. 과거의 기준으로 노인의 문턱에 다다른 50~64세 인구는 신중년 또는 ‘50플러스(+)세대’로 불립니다. 머지않아 ‘노인’이라는 기준도 바뀌고 ‘신중년’이란 말도 나이대가 바뀔지도 모릅니다. ‘60플러스(+) 세대’로, 60~74세입니다.

60플러스(+) 세대는 역동의 근‧현대를 살며 오늘날의 한국을 만든 공신이기도 합니다. 이들의 지식과 경험을 살리기 위한 지원 방책 강구가 국가 사회적으로 중요하겠지만, 당사자들 또한 마음가짐을 새롭게 하고 인생 제2막을 준비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인생 2모작의 첫 발걸음으로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는 글쓰기를 제안합니다. 그런데 왜 글쓰기를 추천하는가? 나 자신과 주변을 정리 정돈하고 다시 새로운 걸음을 딛기 위함입니다.

우리 속담에 이런 말도 있죠. ‘범은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 어떻게? 나라를 구했다든지(순국선열처럼), 애국하고 사회에 큰 공헌을 해서(정치인은 제외합니다!) 남이 내 기록과 역사를 남겨주면 좋죠. 하지만 만만치 않습니다. 우선 주위를 살펴보죠. 가까운 지인이나 일가친척 중에 그런 ‘셀럽’이 있는지요? 뭐 동창 중에는 그런 사람도 있겠지만요. 우리 모두 이름을 남길 수 있다면 ‘불감청(不敢請)’이언정 ‘고소원(固所願)’이라, 나쁠 거 없잖아요, 솔직히? 여건이 안 돼서 그렇지요.

그런데 죽지 않고도 이름을 얻는 손쉬운 방법이 있습니다. 글을 쓰면 됩니다. 그러면 이름이 남거든요. 유식한 말로 유한한 시간의 흐름에 관여하는 것이죠. ‘경험이 없는데 무슨 수로 글을 쓴단 말인가?’ 하는 생각이 들 법합니다. 하지만 평생을 살며 누구에게든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을 것이에요. ‘나’야말로 ‘내 이야기’의 주인이잖아요, 그러니 나에 대한 이야기로 접근해보죠. 간단한 글쓰기부터 수기나, 자서전, 수필집, 회고록, 회상록, 고백록, 자전적 소설에 이르기까지, 어떤 형태로든. 내가 주인인 내 이야기로 말이죠.

글쓰기에 공인된 양식이나 형식은 없습니다. 굳이 구분한다면 시간 흐름에 의한 전기형(연대기형) 서술과 테마형 서술이 있습니다. 전기형은 기록과 서술 측면이 강하고, 테마형은 구성과 화소 배치, 묘사 측면이 두드러집니다. 전기형은 시간에 순응하는 글쓰기의 대표 격으로 과거 대부분의 수기나, 자서전, 전기는 이렇게 쓰였습니다. 케케묵은 창씨 자료와 조상의 벼슬 언급부터 시작해 이력을 들추어내는 것이죠. 1. 출생 전ㅡ>2. 출생ㅡ> 3. 유치원 ㅡ> 4. 초등학교 ㅡ>5. 중학교, 고등학교, 대학교ㅡ> 6. 입사와 퇴사ㅡ>6. 퇴직 후 백수 생활ㅡ>7. 현재로 이어지는 글쓰기입니다. 하지만 요즘 이렇게 쓰다가는 시대에 뒤처져 어느 누구의 관심도 끌지 못할 것이에요. 종이야 미안하다, 나무야 미안하다!

테마형은 시간의 흐름을 벗어나지 않지만 변형된 글쓰기입니다. 시대별 중심 사건을 다루되 문학적 상상력을 동원해 이야기를 재구성합니다. 이를테면 1. 천상천하유아독존(석가는 아니지만)ㅡ>2. 세발자전거와 반려동물의 기억ㅡ>3. 내 인생 최초의 잊지 못할 아픔 4. 학창시절의 꿈과 소망ㅡ>5. 사회 진출 후의 성과와 좌절ㅡ>6. 사랑과 이별, 결혼(이혼 포함)ㅡ>7. 자녀의 성장과 독립ㅡ>종교 입문과 취미 생활ㅡ>8. 은퇴 후 100세 시대의 삶 등. 큰 틀에서 시간 흐름을 타되 중심 사건을 내세워 내 삶을 말하는 방식입니다. 이런 유의 글은 재미있고 읽을 맛이 납니다. 앞으로 대세를 이룰 것이라 짐작합니다.

‘말이야 쉽지, 그 어려운 것을 어떻게?’ 하는 의문이 들 수 있습니다. 그렇지 않습니다. 개발새발도 괜찮으니 한 편의 글(A4 용지 1장)로 시작하면 됩니다. 기억을 되살려 가장 의미 있거나 잊지 못할 일이면 무엇이든 좋습니다. 기쁜 일, 슬픈 일, 첫사랑, 좌절과 아픔, 시련 극복기, 고마운 사람, 잊지 못할 사람, 이사와 첫 집 장만 등. 개인의 취미, 신념과 가치관도 포함될 수 있겠죠. 아내와의 이야기를 써도 괜찮겠죠. 어떻게 처음 만났나? 어려움이나 우여곡절은? 그런 다음 차차 이야기와 범위와 개수를 넓혀나갑니다. 단계별로 5~6개씩만 간추려도 얼추 30~40편입니다. 그러다보면, 웬일이니! 책 한 권으로 충분한 양이 되네요.

최종단계인 글 모음으로 책을 내려면 품격을 갖추는 것이 중요할 것입니다. 자기 삶을 감정에 치우치지 않고  돌아보는 것이 필요하겠죠. 어쨌거나 어렵사리 초고가 마련되면 퇴고 과정을 거치며 문장도 가다듬고, 구성과 체계도 고려하며, 새로운 소재나 기억을 되살려 첨삭 보완합니다. 그러다 보면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나의 글이 다른 사람에게 읽혀야 하고 설득력 있게 전개되어야 한다는 점일 것이에요. 어려울 수도 있는 이 작업을 수행하려면 당연히 인내심과 도전의식, 끊임없는 자극과 동인이 필요하겠죠?

 

 

이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입니다.
자유칼럼의 글은 어디에도 발표되지 않은 필자의 창작물입니다.
자유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6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수탉 (222.XXX.XXX.194)
언제 맥주 한 잔 하고 싶습니다. 시간이 되시면...
답변달기
2020-06-09 17:15:21
0 0
김창식 (211.XXX.XXX.180)
반갑습니다.새벽을 여는 수탁의 울음소리가 들리는군요.
답변달기
2020-06-18 12:37:02
0 0
황영우 (124.XXX.XXX.95)
안녕하세요.
안그래도 살아생전 책 한권은 내고 싶었는데, 용기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답변달기
2020-06-09 14:07:50
0 0
김창식 (211.XXX.XXX.180)
공감해주셔서 고맙습니다, 황영우 선생님.
글로 용기를 드렸다니 기쁘기 한량 없습니다.
답변달기
2020-06-18 12:40:31
0 0
김향덕 (222.XXX.XXX.90)
보내주신 글 참 잘 읽었습니다. 날마다 삶을 글로 남기고 싶은 맘만 있었지 실천이 안 돼서 아쉬운 마음입니다.
답변달기
2020-06-09 13:07:31
0 0
김창식 (211.XXX.XXX.180)
김향덕 산생님, 눈 딱감고 우선 한, 두편 써보시면 길이 열릴 것입니다.
답변달기
2020-06-18 12:42:06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