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황경춘 오솔길
     
내 생애 첫 휠체어 가족여행
황경춘 2018년 09월 20일 (목) 00:19:38

매년 한두 차례 되도록 많은 가족이 참가하여 가족여행을 가는 것이 우리 집안의 오랜 관례였습니다. 직계가족 12명이 함께 간 적도 있으나, 대개 가사나 직장 형편에 따라 6~7명이 동행하여 제주도를 비롯해 전국 유명 관광지를 찾아다녔습니다.

금년 상반기에는 집안 사정으로 가족여행은 생각지도 못하고 아이들끼리 직장이나 친목단체 휴가여행에 다녀왔습니다. 저는 2월에 통풍을 앓고부터 갑자기 보행이 어려워지고 그 와중에 집사람이 세상을 떠나 가족여행은 생각지도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대충 집안 정리가 끝난 무렵부터, 아이들이 전통의 가족여행 이야기를 끄집어내기 시작했습니다. 집사람이 없고 왼쪽 다리가 보행에 불편한 저는 처음에는 극히 소극적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셋째 딸이 휠체어를 이용해 관광지를 방문하자는 묘안을 냈습니다.

 
 KTX에서 내려 휠체어를 타고.
 

그녀는 강릉보건소에 전화를 걸어, 한 대밖에 없다는 휠체어 예약까지 하고 3박4일의 동해안 관광계획을 짰습니다. 이쯤 되니 제가 가족여행을 반대할 이유가 없어졌습니다. 지난주의 여행에는 다섯 사람만이 동참하게 되었습니다. 정작 휠체어의 묘안을 생각해 낸 딸은 남편이 직장에서 조그마한 사고로 손가락을 다쳐 여행에 동참하지 못했습니다.

저와 딸아이 하나는 강릉까지 KTX편으로 가고 아들이 운전하는 차로 세 사람이 별도로 떠났습니다. 휠체어 아이디어를 낸 딸아이가 서울역에서도 휠체어를 주선해 대합실에서 열차가 기다리는 플랫폼까지 편안하게 내려갔습니다. 강릉역에 도착하니 서울역 직원이 수배한 휠체어가 기다리고 있어, 여기서도 편안하게 대합실로 나와, 아들이 몰고 오는 차를 기다렸습니다.

난생처음 타는 휠체어가 이렇게 편리한 줄 꿈에도 몰랐습니다. 장애인에 대한 배려와 이해가 이렇게도 없었던 것을 마음속으로 깊이 반성했습니다. 이제는 저 자신이 장애인이 된 것입니다. 그리고 장애인 복지를 위해 당국이 얼마나 애쓰고 있는지를 실지로 경험하게 된 이번 여행을 크게 뜻있는 기회라고 생각했습니다.

아들 차에 합류하여 찾아간 강릉보건소에서는 점심시간인데도 당직 직원이 있어 무사히 휠체어를 대여받아 주문진의 숙소로 행했습니다. 뒷날부터 제가 자가용이라고 이름 붙인 이 휠체어를 이용해, 우리는 양양 해변에 있는 암자, 경포대 해수욕장, 초당두부 식당 마을, 허균 기념공원, 강릉이 자랑하는 커피 공장, 삼척의 광대한 리조트 호텔 등 여러 관광 명소를 아주 편안하게 돌아다녔습니다. 물론 휠체어를 교대로 밀어주는 아이들은 생각지도 않았던 관광지에서의 노역(勞役)에 무척 힘들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장애인과 다름없는 애비가 예상 외로 관광을 즐기는 모습을 보고 그들도 크게 기뻐했습니다. 호화 호텔 식당에도 휠체어를 탄 채 들어가는 것이 처음에는 좀 어색했으나 곧 익숙해졌습니다.   

 
 허난설헌 동상 옆에서.
 

거의 모든 관광 명소에 장애인 휠체어를 위한 데크 통로가 설치되어 있어, 휠체어 통행이 편리했습니다. 그러나 계단 등 통행에 불편한 곳도 많았습니다. 저는 짧은 거리는 휠체어에서 내려 걸을 수가 있어 이 정도의 불편은 감당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전동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이나 보행이 전연 불가능한 분에게는 이런 사소한 장애물도 불편할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신문이나 방송에서 불편을 호소하는 장애인들의 심정을 충분히 이해한 것도 이번 여행의 큰 수확이었습니다.

앞으로 보행능력이 옛날 상태로 회복될지는 자신 있게 말할 수 없읍니다만, 지금 정도라도 휠체어나 다른 보조기구를 이용해 과거처럼 외출을 즐길 수 있겠다는 가능성을 발견한 점에서 이번 휠체어 체험은 큰 수확이었고, 100세 인생을 즐기는 데 많은 희망을 갖게 되었다고, 저 나름대로 가족여행에 참가한 구실을 찾아보았습니다.

 

이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입니다.
이 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상업적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5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김흥숙 (220.XXX.XXX.17)
선생님,

사진으로나마 선생님을 뵈옵고
글로나마 선생님의 마음을 만나뵈오니
눈이 젖어옵니다.

선생님이 타시니 휠체어도 안락의자 같습니다.
부디 오래 건강하시어
가끔 자녀들과 '안락의자' 여행을 즐기시길 기원합니다.

김 흥숙 올림
답변달기
2018-09-20 15:06:47
0 0
정재화 (223.XXX.XXX.31)
가족의 소소한 애정이 전해지는 글입니다ㆍ
오래도록 건강하셔서 가족분들과 행복한 여정 보내시길 빕니다ᆢᆢ^^
답변달기
2018-09-20 12:50:50
0 0
꼰남 (222.XXX.XXX.6)
오늘 아침 신문을 보니까 영국 브리스톨대학에서 로봇바지를 개발했다고 합니다. 입으면 바지 안쪽에 인공근육이 있어 공기주머니처럼 수축하여 불끈 힘을 주어 쉽게 잘 걸을 수 있다고 하니까 꼭 한번 알아보시면 좋겠습니다.
답변달기
2018-09-20 09:52:38
0 0
이규형 (203.XXX.XXX.22)
선생님 글을 빠짐없이 읽어 온 저로서는 오늘 글은 또 다른 각도에서 삶을 생각하고 인생을 돌이켜보며 지속적인 열망의 내일을 그리는 시간이 되게
합니다. 고맙습니다. 가족이라는 것, 참으로 귀하고 소중하고 소리없이 눈물을 흐르게 하는 순수함의 결정체라는 생각이 절로 들게 됩니다. 아마 저도 곧 일흔을 앞두고 있음에, 선생님께는 아주 외람됩니다만, 더 그러할 지도 모르겠단 생각을 합니다. 거듭 깊은 감사를 드리며, 오래오래 건강하시며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써주시기 바랍니다.
답변달기
2018-09-20 09:41:41
0 0
차선우 (222.XXX.XXX.111)
감동있게 잘 읽었습니다.
참으로 아름다운 풍경입니다.
앞으로도 불편한 것 생각마시고
건강하시고 늘
행복한 삶이 되셨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18-09-20 09:04:34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