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고영회 산소리
     
기술사 문제 해결은 아직 먼가?
고영회 2018년 09월 19일 (수) 00:26:58

지난 9월 5일 국회에서 과실연, 오세정 의원, 송희경 의원이 공동으로 '국민안전을 위협하는 기술자격체계 이대로 좋은가'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작년 포항에서 일어난 지진, 최근 자주 보도되는 땅꺼짐(싱크홀) 현상, 이탈리아에서 다리가 어이없이 무너진 사건 등 대형 사고들이 생기고 있습니다. 이런 사고를 미리 막고, 사고가 생겼을 때 해결할 주역이 기술자입니다. 기술자제도가 잘못돼 있으면 기술문제에서 유발되는 안전사고를 막기 어렵고, 생긴 사고를 제대로 수습하기 어렵습니다. 이런 취지에서 기술자제도를 점검하는 자리였습니다.

기술사(技術士)는, 공학을 전공한 사람에게 최고 자격입니다. 기술자라면 되고 싶고 부러워하는 자격입니다. 공대생은 졸업하여 산업기술분야로 진출하고, 이들이 자기 기술분야에서 7년 이상 경력을 쌓아야 기술사에 도전할 수 있습니다. 기술분야의 장인이 기술사입니다. 경력을 쌓고 어렵게 시험을 거쳐 기술사 자격을 갖습니다. 기술사는 다른 분야 전문가와 마찬가지로 그에 걸맞은 사회 위상이어야 합니다. 그래야 기술자의 길을 갈 수 있고, 그러도록 권할 수 있습니다. 그 기술사제도에 문제가 널렸습니다.

기술사법은 과기정통부 소관이지만, 기술사는 노동부가 뽑는다

이상하게 보이지만, 현재로서는 기술사 시험을 고용노동부가 시행합니다. 기술사법이 있기에 기술사법에서 기술사 시험을 규정하는 게 상식입니다. 기술사 선발시험을 기술사법에 규정하고, 그 시험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도록 하자고 하면 노동부는 절대 내놓으려 하지 않습니다. 이들은 어떤 이유에서든지 일을 뺏기면 후배에게 두고두고 욕먹는다고 하면서 과기정통부로 옮기는 것을 반대합니다. 기술사가 정부 부처 힘겨루기의 희생양이 된 지 오래지만 언제 고쳐질지 아득합니다.

기술사 한 명 없이도 건설업이나 엔지니어링업을 할 수 있다

일정 규모 이상이거나 일반 대중이 이용하는 시설을 설계하거나 공사할 때에는 기술사가 참여하도록 규정한 곳이 많습니다. 안전성과 신뢰성이 보장되어야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정작 건설업이나 엔지니어링업을 하는 회사는 기술사가 없어도 설립할 수 있습니다. 다른 분야에 빗대보면 법무법인, 특허법인, 세무법인이 변호사, 변리사, 세무사 없이도 법인을 설립할 수 있게 한 셈입니다. 다른 직역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인데도, 기술분야에서는 됩니다. 대규모 건설공사를 수행하는 건설업체에 건축이나 토목기술사가 단 한 명 없어도 회사를 설립할 수 있다는 것을 받아들일 수 있습니까? 더구나 국토교통부는 건설공사에 참여하는 기술자에게 ‘기술자역량지수’란 것을 엉망으로 만들어 기술사들이 분노하고 있습니다. 이것도 쉽사리 고치려 하지 않습니다.

기술사는 전문 자격이라면서 고유 업무영역이 없다

기술사가 전문자격이라면 기술사만이 할 수 있는 고유 업무영역이 있어야 할 텐데, 없습니다. 변리사, 변호사, 세무사, 노무사 등 다른 전문분야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 기술사제도에는 있습니다. 최소한의 업무 영역이라도 만들어 보려고 애를 써보지만, 입법 과정에서 번번이 문턱을 넘지 못했습니다.

도심 밀집 개발, 고층화, 기후 변화, 지각 변화 등에 따라 대형 사고가 생길 위험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이런 위험은 기술력으로 예측하여 대비하고, 사건이 생기면 기술력으로 수습해야 합니다. 또, 경제 발전에 과학과 기술은 기본 바탕입니다. 기술 개발과 활용은 이공계 인력이 담당합니다.

정치인이건 누구건 모두 과학기술이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2003년께 노무현 대통령은 ‘기술사제도를 개선하라는 특별 지시’를 내려 추진할 정도로 중요하게 다뤘습니다. 말로만 중요하다고 외친 채 15년이 무심하게 흘러갔습니다. 기술을, 기술자를 등한시한 결과가 어떻게 나타날지 걱정스럽습니다. 기술사제를 한시라도 빨리 바로잡아야 합니다. 이 상황을 진정으로 걱정하고 해결하러 나설 사람이 있을까요?

 

이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입니다.
이 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상업적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11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유희열 (112.XXX.XXX.252)
백번 옳은 말씀입니다.
문제는 실천이지요.
과총 한림원 공학원 있어도 목소리가 작아서!
과기부의 강력한 추진력이 필요합니다. 참여정부시절 정부 혁신위원으로 원자력 관할 문제 속시원히 처리한 경험이 있는데!
추진력있는 장관이 필요합니다.
답변달기
2018-09-20 22:20:48
1 0
각구목 (202.XXX.XXX.105)
정말 공감이 가는 의견입니다. 국가의 기술력은 국가발전의 기초입니다. 기술력이 없는 나라 사상누각이지요.
답변달기
2018-09-19 20:16:20
1 0
고영회 (112.XXX.XXX.252)
그렇습니다. 기술력을 기를 수 있도록 정책이나 제도를 마련해야 경제도 활성화되고 선진국에 가까이 가는 것이죠.
의견 고맙습니다.
답변달기
2018-09-19 22:34:29
1 0
꼰남 (110.XXX.XXX.8)
더 늦기 전에 국민 서명운동본부 하나 만들어 민원을 모아 전합시다
답변달기
2018-09-19 11:48:31
1 0
고영회 (112.XXX.XXX.252)
서명운동도 한 방법이군요. 울매나 공감을 얻을지 모르지만.
의견 주셔서 고맙습니다.
답변달기
2018-09-19 17:17:55
1 0
공감인 (211.XXX.XXX.194)
대부분 내용에 대하여 공감을 하고 있습니다.

현재 제도의 문제점도 많지만 시험제도 및 방법을 개선하지 않는 한 기술사 제도를 아무리 개선을 해도 동일한 문제는 반복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기술사 시험을 보면 진정한 기술자가 기술사 취득을 할 수 있는 구조가 아닙니다. 그리고 현재 기술사 중에 관련 경험이 없어도 학원 다녀서 글 잘 쓰고 그림 잘 그려서 운 좋으면 취득할 수 있는 것이 기술사입니다. 설계사무소 다니는 사람도 시공기술사 취득합니다. 시공기술사를 시공기술이 없는 교수가 평가 합니다. 시험 제도 자체가 코미디이죠...
답변달기
2018-09-19 11:03:19
1 0
고영회 (112.XXX.XXX.252)
시험 방법과 내용에 문제가 많죠. 전문가로서 자질을 검증하는 시험이어야 합이가.
현재는 논술시험 400분과 그 뒤 면접인데, 시험과목과 방식을 짚어야 할 것이 많습니다.
의연 주셔서 고맙습니다.
답변달기
2018-09-19 17:16:51
1 0
한남현 (203.XXX.XXX.24)
예, 공감합니다.

현실의 문제점 도출 감사드립니다.
이제는
누가, 어떻게 행동할 것인지 고민하고 실행할 단계라고 생각됩니다.

감사합니다.
답변달기
2018-09-19 09:06:54
1 0
고영회 (112.XXX.XXX.252)
네, 기술사들이 중심이 되어 제도개선 운동에 나서야겠지요. 한 기술사님이 중심에 서시면 어떨까요?
의견 주셔서 고맙습니다.
답변달기
2018-09-19 16:02:55
1 0
박정봉 (58.XXX.XXX.182)
위 포럼에 참석했던 기술사 박정봉입니다. 위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그리고 노무현 대통령의 지시가 2003년도가 아니고 2004년 5월 24일 지시한 사항입니다.
답변달기
2018-09-19 07:29:53
1 0
고영회 (112.XXX.XXX.252)
그 날짜까지 기억하고 계시군요. 기억이 애매해서 2003년께로 적었더랬습니다.
답변달기
2018-09-19 16:01:56
1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