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김홍묵 촌철
     
나무꾼이 성폭행범이라고?
김홍묵 2018년 07월 31일 (화) 00:13:52

“나무꾼은 성폭행범이자 여성납치범이 될 수도 있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한 보름 전 어느 포럼에서 오랜 전래동화 ‘선녀와 나무꾼’을 두고 한 말입니다. 물론 ‘관점을 달리하면’이란 토를 달았습니다. “선녀 입장, 아이들 입장, 선녀 부모 입장을 비교해 보면 나무꾼은 성폭행범이자 여성 납치범”이라고 했습니다.
보는 관점에 따라 가해자와 피해자가 뒤바뀔 수 있다는 견해입니다.

남녀 간의 성문제를 두고 생각을 달리하는 집단적 행위가 요즘 두드러지게 많아졌습니다. 미투(Me Too) 파동 여파인지 지난 7일 서울 혜화역에서는 1만 명이 넘는 워마드(Woman+Nomad 합성어)가 시위를 벌였습니다. 여성혐오에 반대한다는 워마드 사이트는 과거 독립운동가 모욕, 국기 모독, 남성 알몸 사진 유포 등으로 관심을 끌었지만, 지난 5월 홍익대 남성 누드모델 사진을 유포한 여성 긴급 체포 사건 이후엔 예수 성체 훼손, 태아 훼손, 아동 살해 예고 등 끔찍한 사진들을 올려 사회문제로 부각시키고 있습니다.

정 장관 스스로 ‘초등학교 때까지만 해도 참 불쌍하다고 생각했던’ 그 나무꾼. 과연 그가 선녀를 약취유인, 강제 간음한 성범죄자일까? 전설과 동화 내용조차 가치전도하는 현상을 보며 ‘탈진실의 세상’임을 새삼 실감합니다.
여성의 권익신장을 위한 주장과 투쟁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닙니다. 남존여비, 가부장제 의식이 강했던 우리나라에서도 여권 쟁취를 부르짖는 소리가 있었습니다. 소설 장르를 통한 절규였지만 반향은 엄청났습니다.

# 실패한 혁명…남자의 진통

동방예의지국 어느 정승 댁 며느리가 창조주 하나님을 찾아가 독대를 청하고, 남녀의 성평등 정책을 강력하게 주장했다.
“인간이 아기를 만들 때는 남녀가 합작해서 만들었는데 왜 여자만 산통을 겪어야 합니까? 창조주 하나님은 고통분담 성평등 정책을 즉각 시행하시기 바랍니다. 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온 세상 여인들을 모두 불러 모아 유모차 끌고 촛불시위를 벌이겠습니다.”
촛불시위 소리에 겁먹은 하나님은 정승 댁 며느리의 요구를 들어줬다.

그 후 세상 남자들은 아내가 아이를 낳을 때 진통에서 출산까지 산모와 똑같은 고통을 겪어야 했다,
그러던 어느 날 그 정승의 며느리가 만삭의 배를 양손으로 싸안고 “아이고! 나 죽네!” 고래고래 소리 지르며 방바닥을 나뒹굴었다. 바로 그때 그 집 하인 멍쇠가 마당 쓸던 빗자루를 내던지고 “아이고! 나 죽네!” 소리치며 마당 한가운데서 나뒹굴고 있었다.

그런 일이 있은 지 얼마 후부터 오랫동안 남자들의 진통은 계속됐다.
박 첨지 며느리가 아기를 낳을 때 건너 마을 송 서방이, 훈장 마누라가 아기를 낳던 날 절간에서 염불하던 스님이 뒹굴었고, 국회의원 마누라가 아일 낳을 때는 운전기사가 진통을 했다.
하숙집 아줌마 때는 시골서 유학 온 하숙생이, 최 참봉 댁 손주며느리 때는 우유배달원이  “아이고! 나 죽네!” 소리쳤고, 강 부잣집 셋째 며느리 출산 땐 설교하던 교회 목사가 배를 움켜잡고 강단 위에서 떼굴떼굴 굴렀다.

사태가 이쯤 돌아가자 집에서 쫓겨난 여인들이 집단으로 하나님을 찾아가 고래고래 소리를 질러댔다.
“남녀평등 필요 없다. 원상복귀하라!” “복귀하라!”
“원상복귀 안 하면 촛불시위 각오하라!” “각오하라!”
촛불시위 엄포에 놀란 하나님은 여인들의 원상복귀 요구를 들어주었다.

그리스 신화를 페러디한 성평등 운동사의 한 토막입니다. 비록 실패한 혁명이지만 창조주의 전능을 뒤엎는 촛불의 위력이 써늘합니다.
그런 거창한 구호도, 애틋한 사랑도 없는 어느 촌부의 애틋한 사부곡은 우리는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요?

# 밀밭에서 이뤄진 운명

신랑이라고 거드는 게 아녀
그 양반 빠른 거야 근동 사람들이 다 알았지
면내에서 오토바이도 그중 먼저 샀고
달리기를 잘 해서 군수한테 송아지도 탔으니까
죽는 거까지 남보다 앞선 게 섭섭하지만
어쩔 거여 박복한 팔자 탓이지

읍내 양지다방에서 맞선 보던 날
나는 사카린도 안 넣었는데
그 뜨건 커피를 단숨에 털어 넣더라니까
그러더니 오토바이 시동부터 걸더라고
번갯불에 도롱이 말릴 양반이었지
겨우 이름 석 자 물어본 게 단데

그래서 저 남자가 날 퇴짜 놓는구나 생각하고 있는데
어서 타라는 거여
망설이고 있으니까 번쩍 안아서 태우더라고
뱃살이며 가슴이 출렁출렁하데
처녀 적에도 내가 좀 푸짐했거든

월산 뒷덜미로 몰고 가더니
밀밭에다 오토바이를 팽개치더라고
자갈길에 젖가슴이 치근대니까 피가 쏠렸던가 봐
치마가 훌러덩 뒤집혀 얼굴을 덮더라고
그 순간 이게 이녁의 운명이구나 싶었지

부끄러워 두 눈을 꼭 감고 있었는데
정말 빠르더라고
외마디 비명 한 번에 끝장이 났다니까
(중략)
얼마나 빨랐던지 그때까지도
오토바이 바퀴가 하늘을 향해
따그르르 돌아가고 있더라니까

죽을 때까지 그 버릇 못 고치고 갔어
덕분에 그 양반 바람 한번 안 피웠지
가정용도 안 되는걸
어디 가서 상업적으로 써 먹겠어
정말 날랜 양반이었지


이정록(1964~, 충남 홍성, 교사) 시인의 <참 빨랐지 그 양반> 내용입니다. 밀밭에서 야합한 불한당, 남 먼저 세상을 등진 박복한 남편. 그래도 바람 한번 안 피운 ‘그 양반’에 대한 애잔한 추억과 사랑만 기억하는 것은 촌부의 어리석음 때문일까요?
‘정부가 바뀔 때마다 기억과 미래가 매번 바뀌는 대한민국’(김대식 KAIST 교수· 뇌과학)이라고 하지만 더위를 먹어서인지 관점을 뒤바꾸기가 쉽질 않습니다.

 

이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입니다.
이 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상업적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6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두루킹 (61.XXX.XXX.66)
보면 이 양반은 글 솜씨는 있는데 왜 그 재주를 이렇게 쓰는 걸까 싶다
촛불시위 갖다 붙이는 걸 보니 촛불시위에 트라우마 생겼나
촛불이 창조주도 겁먹게 만든다는 상황을 억지로 지어내고는
그럴듯 하다며 난 역시 천재야 촛불들던 그뇬놈들 이거 읽으면 기분나쁘겠지 혼자 얼마나 낄낄 댔을까
진심으로 충언하는데
글 그만 쓰세요
답변달기
2018-08-02 15:49:24
1 0
이런걸 글이라고.. (222.XXX.XXX.233)
현시대의 흐름을 읽지 못하는 글이네요.
남녀평등이 필요없다고 여자들이 외쳤다? 저게 지금 농담이라고 가져와서 썼나...
남자들이 바람못 피운건 애잔하고, 여자들이 바람펴서 쫓겨나서 평등을 되돌리라고 했다니 보다보다 어이가 없어서 ...
예문도 무슨 강강범에대한 글을 가져다 써가지고는 저걸 예문이라고 찾아와서 썼다니..
제발 다시 잘 생각해보시길 바랍니다.
답변달기
2018-08-02 14:10:46
1 0
대체 (59.XXX.XXX.92)
대체 머릿속에 뭐가 들어있길래 이런 말같지도 않은걸 글이라고 쌌을까?
답변달기
2018-08-01 10:47:18
5 0
길손 (223.XXX.XXX.246)
칼럼 앞부분에서 지적하려던 뜻과는 동떨어진, 적절치 않은 예문입니다.
좀 더 진지한 자세로 문제를 짚어가야 하지 않았을까요?
답변달기
2018-07-31 13:09:16
4 0
신아연 (220.XXX.XXX.244)
인권과 생명을 가지고 장난치는 글이군요. 불특정 다수 독자들을 향한 성희롱입니다. 이곳에 함께 글을 쓰고 있다는 사실이 참으로 부끄럽습니다.
답변달기
2018-07-31 12:30:18
3 0
어의 없음 (211.XXX.XXX.103)
하도 어의가 없어서 귀한 시간 내서 댓글 씁니다.
옛날에는 아이들을 때려도 괜찮았고,
사적 보복을 해도 괜찮았던 시절도 있습니다.
시대에 따라서 법과 도덕이 변하며,
귀하도 변한 법과 도덕에 따라 인권이라는 것을 향유하면 살고 있습니다.
귀하가 말하는 옛날에 살았다면 귀하도 지금 어느 양반집 하인으로 어떻게 살고 있을 지 모릅니다.
여성의 인권이 어떠한지 한번이라도 생각을 하고,
현 시대의 법과 도덕에 맞추어 살려면 어떻게 살아야되는 지를 알고 칼럼을 쓰십시오.
답변달기
2018-07-31 09:55:59
7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