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임철순 담연칼럼
     
JP, 그의 삶은 허업이었나
임철순 2018년 06월 26일 (화) 00:22:14

“나는 이제 생로병(生老病)은 다 거쳤고 사(死)만 남은 사람”이라던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27일 충남 부여의 부인 묘에 합장됩니다. 지난 23일 92세로 타계한 그는 우리나라 정치 지도자로서는 보기 드물게 ‘준비된 죽음’을 거쳐 이승을 떠났습니다.

1961년 5·16 군사쿠데타 이후 그는 언제나 ‘현재의 인물’이었고, ‘풍운아’라는 말에 부합하는 격동의 삶을 살았습니다. JP라는 영문 이니셜로 호칭된 것도 그가 처음입니다. 그 뒤 DJ YS MB 등 정치인의 호칭이 많이 쓰였지만, 쿠데타 후 첫 중앙정보부장을 맡았던 그의 이니셜에는 일정한 은밀성 익명성에다 군에 대한 외포(畏怖)의 정서가 가미됐던 걸로 기억됩니다. 

그는 3년 전 부인 박영옥 여사와 사별했을 때 이미 써 놓은 묘비명을 통해 삶을 정리했습니다. “思無邪(사무사)를 인생의 도리로 삼고 한평생 어기지 않았으며 無恒産而無恒心(무항산이무항심)을 治國(치국)의 근본으로 삼아 國利民福(국리민복)과 國泰民安(국태민안)을 구현하기 위하여 獻身盡力(헌신진력)하였거늘 晩年(만년)에 이르러 年九十而知 八十九非(연구십이지 팔십구비)라고 嘆(탄)하며 數多(수다)한 물음에는 笑而不答(소이부답)하던 자”, 이게 그 자신이 정리한 JP의 모습입니다.

이 묘비명에는 논어, 맹자, 전국책과 회남자, 이백의 시 등 동양의 고전이 두루 등장합니다. 고전과 문예에 밝고 유머와 여유를 중시했던 사람다운 글입니다. 그 내용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들도 많겠지만, 이 정도의 글을 남길 만한 학식과 교양을 갖춘 사람도 이제는 보기 어렵습니다.  

가장 눈길을 끄는 대목은 年九十而知 八十九非, 아흔이 되어 지난 여든아홉의 삶이 잘못임을 깨달았다는 말입니다. 아마도 ‘회남자(淮南子)’ 원도훈(原道訓)의 ‘遽伯玉年五十 而知四十九年非(거백옥연오십 이지사십구년비)’, “거백옥(위나라의 대부)은 나이 50이 되어서야 49년간의 잘못을 깨달았다”는 말에서 따온 것으로 보입니다. 줄여서 五十歲知非(오십세지비)'라고 하는 말입니다. 거백옥은 공자가 “군자로다. 거백옥이여. 나라에 도가 있으면 벼슬하고, 나라에 도가 없으면 거두어 감추었으니[君子哉 蘧伯玉 邦有道則仕 邦無道則可卷而懷之]”라고 칭찬했던 인물입니다(논어 위령공편).

‘전국책(戰國策)’의 진책(秦策)에 나오는 行百里者半於九十(행백리자반어구십), “백리를 가는 사람은 구십리를 가고서야 절반쯤 왔다고 여긴다”는 말과도 관련이 있어 보입니다. 다만 회남자의 말과는 강조점과 뉘앙스가 사뭇 다릅니다.  

JP의 말은 도연명 '귀거래사(歸去來辭)'의 한 대목에도 맥이 닿아 있습니다. “實迷塗其未遠 覺今是而昨非”, “실로 길을 잘못 들었으나 멀리 간 것은 아니니 이제야 지금의 생각이 맞고 어제까지는 잘못이었음을 깨달았다”는 말입니다. 벼슬을 버리고 전원으로 돌아간 도연명처럼 새로운 삶을 기약하는 상황은 아니지만 昨非(작비)에 대한 깨달음은 같아 보입니다.  

JP의 묘비명은 명나라 말기의 문인이자 서화가 진계유(陳繼儒)의 ‘연후(然後)’라는 시도 생각하게 합니다. “省事然後知平日之費閑 閉戶然後知平日之交濫 寡欲然後知平日之病多”, 일을 줄이고 보니 공연히 바빴음을 알았고, 문을 닫아건 뒤에야 사귐이 지나쳤음을 알았고, 욕심을 줄인 뒤에야 잘못이 많았음을 알았다는 내용입니다(부분 인용).

그러나 JP가 이런 말을 통해 자신의 삶과 일을 온통 부정하고 무의미하다고 평가한 것은 결코 아닙니다. 오히려 그 다음에 나오는 笑而不答(소이부답), 웃으면서 대답하지 않는다는 말을 통해 삶과 일에 의미와 정당성을 강하게 부여하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그는 전쟁으로 파괴된 나라를 산업화와 근대화로 이끈 혜안을 지닌 정치인이며 최초의 정권교체를 주도함으로써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했습니다. 반면 군사 쿠데타로 민주화를 저해하고 독재체제를 공고히 했으며, 3당 합당이라는 ‘야합’으로 정당정치를 후퇴시키고 지역감정을 조장한 ‘처세의 달인’이라는 평가도 받아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평소 그가 보여준 여백의 미와 타협, 관용의 정신, 문화인으로서의 흥과 멋을 높이 평가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내각제를 무기로 정권 창출과 권력을 지향했다는 비판과 함께, 서로 작은 차이를 극복하고 큰 목표를 향해 힘을 합치는 타협의 정치인이었다는 찬사가 공존합니다. 그만한 크기와 품을 갖춘 인물은 다시 보기 어려울 것입니다.  

한동안 JP와 함께 일했던 분은 “벼슬도 미련도 가볍게 버리고 당신은 조각구름처럼 되돌아갔으니 텅 빈 뜨락에 오랫동안 공허만 가득하겠구나.”라고 애도했습니다. 그의 아호 雲庭(운정)의 의미를 담아서 쓴 글입니다.  

그는 “정치는 허업(虛業)”이라고 했지만 그의 삶이 허업인 것은 결코 아닙니다. 앞서 인용한 ‘회남자’의 그 다음 부분에는 “앞에 하는 사람은 깨닫기가 어렵지만[先者難爲知] 뒤에 하는 사람은 분간하기 쉽기 때문[而後者易爲攻]”이라는 말이 나옵니다. 번역이 좀 어렵긴 한데, 앞에 가는 사람은 뒷사람의 과녁이 된다는 취지라고 생각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후에도 그는 여러 각도의 과녁이 될 것입니다. “그분의 명복을 빌면서도 현대사의 짙은 그늘과도 작별하고자 하는 마음”이라는 한 정치인의 조문 인사가 인상적입니다. 그의 명복을 빕니다.

 

이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입니다.
이 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상업적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10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정호원 (58.XXX.XXX.64)
선배님 글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JP에 대한 평가는 각자의 세계관에 따라 갈리겠지만 우리 현대사의 거목이었음을 부인하기는 어렵겠지요. 각자의 지향점을 떠나서 한 개인의 삶을 평가해주는 여유는 가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답변달기
2018-06-29 09:12:26
0 0
두루킹 (211.XXX.XXX.39)
대법원에서 재심 무죄 판결이 수 백건이라면 나오고 있다면 믿겨지나
나오고 있다
바로 60년대부터 80년대까지
쿠데타 정권이 조작해낸 간첩 사건들이다
내가 세어보니 적어도 200건 정도 되었고 더 세다 말았다 힘들어서
당장 구글에 “대법원 재심 무죄” 쳐 봐라
울릉도 모녀 간첩단
제주도 어민 일가족 간첩단
삼척 가족 간첩단
재일교포 일가족 간첩단
뭐 이런 식이다
수십 명은 이미 사형 당했고
수백명이 징역형을 당했고
수천명의 가족들이 빨갱이 간첩 자식이라고 멸시당하고 고통을 겪었다
고문과 가혹행위는 말할 것도 없다
수 백건의 간첩 판결을 뒤집고 그 피해를 보상하느라 수 백억 수천억 세금이 드는 건 오히려 그걸로 되나 미안할 정도다
내가 계산해보니 매년 두어건 간첩 사건을 꾸준히 조작해 냈더라
가족 간첩단이 그렇게 많은 이유는 뭘까
무엇을 위해?
진짜 간첩은 못 잡은 자들 그들은 누구였나
그렇다 중앙정보부 안기부 공안 경찰 대검 공안부
그런 체계를 처음 만들어낸 자가 바로
초대 중앙정보부장 김종필이다
이 자와 그 후배들은 아주 조직적이고 능률적으로 수백명을 간첩으로 조작해 냈다 그 “전통”이 최근에까지 이어진다
수 백명을, 수백명의 어민들과 교포들을, 일가족들을!!! 엮어서 잡아다가 고문하고
간첩이라고 발표해서 정권을 유지했다
그리고는 세월이 흘러 결국 뒤지니까
역사를 다 잊은 기억력 없고 양심 없고 염치 없는 자들이
“큰 인물이 가셨다” 이러고들 있다
그 놈의 삶은 허업일 뿐 아니라 죄악이었고 민족의 치욕이었다
답변달기
2018-06-29 07:14:19
5 0
두루킹 (1.XXX.XXX.202)
내 음모론이긴 한데
여러가지 진술과 조갑제 소설을 엮어 보면
쿠데타는 사실 저 김종필이 기획한 것이고
바지로 박정히를 내세웠던 것 같어요 반란수괴는 박정히가 아니라 김종필일 수도

이 자들이 쿠데타를 일으킨 원인은 별 것도 아니었어
6.25 때 후방에서 띵가띵가 여자 소개받고 소개하고 연애도 하고 약혼도 하고
이혼도 하고 결혼식도 올리며 신혼을 즐겼던,
6.25에 대한 기억은 낭만과 행복 밖에 없던
박정히(50년 결혼), 김종필(박정히가 소개시켜줘서 51년 결혼)이
나중에 진급에서 밀리고 나이어린 “전쟁영웅” 참모총장한테 개꿀리고
계속 콤플렉스 느끼던 차에 민주당 정권 들어서면서 군부에 대한 처우가 더 나빠지니까
군대에서 불만이 생기니 그걸 이용해서 확마 뒤집어 보겠다고
4.19 1주년을 노려 정권에 불만이 터지면 그걸 핑게로 뭘 해보겠다고
정작 전쟁 때도 안 쏴봤을 총을 차고
정작 전쟁 때도 안 짜봤을 작전을 짜서
국민 지키라는 국군을 데리고 적국의 평양 대신 조국의 수도 서울에 진격한 거지

대한민국 수도 서울은 인민군한테는 몇 개월만에 해방되었지만
박정히 쿠데타 반란군에게는 점령당한지 60년 만에
박근헤가 탄핵되고 김종필이 죽으면서 비로소 해방된 셈
답변달기
2018-06-26 12:16:15
6 2
나그네 (58.XXX.XXX.58)
드루킹인지 뭔지, 이 자는 어쩌다가 이렇게 저급하고 찌그러진 사고을 가진 무뢰한이 되어 버렸을까. 언젠가 제 자신을 들여다볼 수 있다면 그 참담한 꼴에 몸부림치겠지.
답변달기
2018-06-27 11:47:43
2 6
두루킹 (1.XXX.XXX.202)
언제나 이런 식이지 인신 공격으로 반격하기
참담한 꼴은 뭐요? 박정히 최후의 꼴 같은 거요? 박근헤의 요즘 몸부림이면 참담한 축에 드나요?
답변달기
2018-06-27 12:58:31
4 2
두루킹 (1.XXX.XXX.202)
밑에 오마리 말은
강간범이 나중에 돈 줬다면 그걸 고마워하라는 내용
답변달기
2018-06-26 11:29:46
5 2
오마리 (99.XXX.XXX.237)
비유하는 방법이 매우 부적절 하고 상식 밖입니다.
답변달기
2018-06-26 12:30:45
2 5
두루킹 (1.XXX.XXX.202)
그만큼 당신 말이 비상식적인 거지
당신 말에 딱 적당한 수준의 비유라고 받아들이쇼
답변달기
2018-06-26 12:33:22
6 1
오마리 (72.XXX.XXX.253)
깜박 잊었는데 제가 김종필 전 총리를 최초로 대면 한 것은 고등학교 1학년 때였습니다. 서울 시내 고등학교 마다선발 된 학생들의 하계 수련회가 포항에서 열렸는데 그때 JP 가 포항까지 와서 같이 캠프를 하며 지냈죠. 굉장한 미남이며 멋진 사람으로 기억....
답변달기
2018-06-26 07:34:25
3 0
오마리 (72.XXX.XXX.253)
공감합니다. 누구에게나 장 단점이 있듯 세상사 살아가는데 공과 과가 있으니 가능한 공을 헤아리는 마음이었으면 합니다. 군사쿠데타 없이 한국이 세계에 작금처럼 우뚝 섰다면 더 바랄 나위 없지만 쿠데타 후 비록 독재였더 하더라도 박정희 대통령 없었다면 OECD 국가가 되었을까요? 좋고 나쁨 모두 우리의 역사이니 현 정권처럼 편향적인 역사관이 없었으면 합니다. 현 Republic Of Korea 는 바람 앞의 등불인 것을....
답변달기
2018-06-26 07:28:53
2 7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