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김창식 에트바스
     
알돈신잡2-쿠오바디스
김창식 2018년 01월 11일 (목) 00:08:47
   

‘알쓸신잡2’가 일부 출연진이 바뀐 채 방영되다 최근 종영하고 숨 고르기를 하고 있습니다. 프로그램의 인기에 편승해 청와대에서는 ‘청쓸신잡’이라는 패러디 형식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해 방중 뒷얘기를 홍보하기도 했죠. 엄중한 외교적 현실을 부박한 방식으로 접근했다는 논란은 당연한 것이었습니다. 각설하고 자유칼럼에서도 ‘알돈신잡(알고 보면 돈 안 되는 신비한 잡학사전)’ 시즌2를 진행합니다.

‘쿠오바디스(또는 쿼바디스. 이하 쿠오바디스)’는 폴란드 태생 헨리크 시엔키에비치(Henryk Sienkiewicz, 1846~1916)의 소설입니다. 폭군 네로로 대표되는 고대 로마의 흉포한 압제 하 초기 기독교도의 고난을 그린 서사소설이지요. 우리에겐 소설보다 머빈 르로이 감독의 영화 <쿠오바디스(Quo Vadis, 1951)>로 더 잘 알려져 있습니다. EBS TV 세계의 명화에서 되풀이 방영돼 올드팬이 아니더라도 영화 이름은 한번쯤 들어보았을 것이에요. 세기의 미남 로버트 테일러, 청순미의 대명사 데보라 커, 연기파 피터 유스티노프의 모습이 삼삼합니다. <쿠오바디스>는 코스튬 플레이의 대표적 사극으로 영화사에 찬연히 빛나는 명작으로 자리매김한 영화예요. 영화의 줄거리를 살펴봅니다.

-네로 황제(피터 유스티노프)는 방탕하고 퇴폐적인 생활을 하면서 신흥 기독교에 대한 무자비한 탄압을 시작한다. 전투에 큰 승리를 거두고 로마로 개선하던 군단장 마커스 비니키우스(로버트 테일러)는 축제에서 아름다운 리지아(데보라 커)를 만나 사랑에 빠지게 된다. 한편 황후 포카이에는 비니키우스의 남성다움에 반하지만 리지아와 사랑하는 사이임을 알고 네로에게 기독교도들을 잡아 처형하도록 사주한다. 로마에 대 화재를 일으킨 네로는 그 죄를 기독교인들에게 씌운다. 로마가 불타고 있다는 소식을 들은 비니키우스는 리지아를 구하기 위해서 로마로 달려간다. 신앙을 위해 죽음을 마다하지 않은 기독교인들의 희생을 통해 혼돈 속에서 우리를 지키는 것은 사랑과 믿음이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네이버 영화)

‘쿠오바디스’는 라틴어 ‘쿠오바디스, 도미네(Quo vadis, Domine)’에서 '도미네(Domine, 주여)'를 생략한 말입니다. 우리말로는 ‘주여 어디로 가시나이까?’ 영어로는 ‘Where are you going, my Lord?’예요. 이 문구는 성경 요한복음에 나옵니다.
-베드로가 예수님께 “주님, 어디로 가십니까?” 하고 물었다. 예수님은 베드로에게, “내가 가는 곳에 네가 지금은 따라올 수 없다. 그러나 나중에는 따라오게 될 것이다.” 하고 대답하셨다-(요한복음 13장 35절)

베드로와 예수의 만남은 영화 엔딩 시퀀스에 나옵니다. 베드로는 압제와 박해를 피해 로마를 탈출하려던 참이었습니다. 그런데 예수는 어디로 가는 것일까요? 탄압받는 민중이 있는 로마로 되돌아 가 ‘십자가의 길’을 걸으려 하는 것입니다. 예수는 베드로에게 하늘로부터 빛과 음성으로 현신하여 깨우침을 준 것이지요. 그런데 한 가지 의문이 남습니다. 이제는 저간의 사정을 알 만도 하련만 12사도 중 수석 제자인 베드로가 예수에게 "어디로 가냐?"고 천연덕스럽게 묻다니요?

배신 때린 전력이 있긴 하지만 (예수 수난 때 첫닭이 울기 전 예수를 세 번 부인), 나중 초대 교황으로까지 추대되는 베드로(피터)의 경우 없음은 주위를 허탈하게 합니다. 누구보다도 주군(主君)의 마음을 미리 살펴야 할 진중한 으뜸 제자가 혼자 피난길을 재촉하다니요? 보다못해 현신한 주인에게 그제서야 의도와 동선을 묻는 것이 말이 되는 것인가요? 베드로는 이렇게 물었어야 합니다. “주여 (저더러) 어디로 가라고 (명)하시나이까?” 이어지는 말은, “(죽음으로 향하는 길일지라도) 저도 당연히 주를 따르겠나이다.”

 

이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입니다.
이 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상업적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2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운화 (221.XXX.XXX.124)
몇 번씩 되풀이 봐도 질리지 않는 명화.
볼때마다 새로운 느낌이 드는 것은 그만큼 깊이 있는 영화이기 때문이겠지요. 책으로 읽어보고 싶네요.
올 설날에 또 상영 할지도 모르겠어요. ebs에서.
"주여 저더러 어디로 가라는 것입니까?" 삶은 늘 마음을
한곳에 묶어 놓지 못하나 봐요. 자기 이익을 쫒아 시시각각
변하니. 베드로 처럼 나중에 로마 교황 1대가 될 수 있었던 것은 마지막에 돌아왔기 때문이겠지요. 아~우리반도 베드로가 많았음 좋겠습니다.
답변달기
2018-01-12 12:37:49
0 0
키수촌장 (203.XXX.XXX.57)
명쾌한 해석을 하셨네요! 베드로가 던진 질문의 의도와 방향을? 알아두면 돈이 안되더라도 머리에 쌓이는 그 기분, 정말 좋습니다. 교수님의 해박한 '신잡'을 늘 기대하렵니다.
답변달기
2018-01-11 23:22:10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