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황경춘 오솔길
     
역사의 반복이 두렵다
황경춘 2017년 11월 09일 (목) 00:02:40

일제강점 시 학생 시절을 시작으로 광복된 조국에서 반세기 넘게 “역사는 반복된다”는 교훈을 수없이 베워 왔습니다. 지금 한반도 주변의 움직임이 다시 한 번 이 옛 진리를 상기시켜 불안한 마음을 감출 수 없습니다. 마침 오랜 친구 한 사람이 인터넷 유튜브(YouTube)에 ‘태평양전쟁전사(太平洋戰爭全史)가 있으니 꼭 보라는 메일을 보내왔기에, 전에 방송에서 직접 본 적이 있는 일본 공영방송 NHK의 장편 다큐멘터리 일부를 시간을 내어 다시 보았습니다.

이미 오래전부터 중국 대륙에서 전쟁을 계속해 오던 군국주의 일본은 1941면 12월 8일, 선전포고 없이 미국 태평양 군사기지를 기습하여 막대한 피해를 입혔습니다. 당시 두 나라는 워싱턴에서 전쟁을 회피하기 위한 고위 회담을 계속 중이었습니다.

일요일 새벽에 기습공격을 받은 미군 기지는 문자 그대로 아수라장이 되고 막대한 희생을 당했습니다. 미국은 그제서야 선전포고를 하고 그 유명한 “Remember Pearl Harbor!"(진주만을 잊지 말자)의 표어를 앞세워 일본과의 전면전을 시작하고, 4  년 뒤 그때까지 비밀에 부쳤던 원자탄 두 발을 사용하여 일본의 항복을 받아냈습니다.

그러기까지, 두 나라는 수백만의 인명과 막대한 재산 피해를 입었습니다. 그뿐 아니라, 원자탄이라는 새로운 가공할 무기 사용으로, 일본의 지방도시 두 곳은 생지옥과 같은 비참한 환경에서 수십만의 일반시민이 군인과 함께 희생되었습니다. 원자탄 피폭의 생존자와 그들의 자손까지가 방사능 피해로 고생하는 인류 역사상 처음 보는 참상을 경험하였습니다.

지금 한반도에는 1941년 당시와 비슷한 전운이 감돌고 있습니다. 미국과 북한은 문자 그대로 일촉즉발(一觸卽發)의 대치 상태에 있습니다. 게다가 두 나라는 서로 핵무기로 상대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자기들의 생존을 위해 핵무기는 절대 포기할 수 없다고 합니다.

이런 가운데 도널드 트럽프 미국 대통령은 일본에 이어 우리나라 정상과 회담을 한 뒤 중국을 방문하였습니다. 전 세계가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방문에 크게 주목하고 있는 까닭이 여기에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은 다 같이 예측불능의 성격 소유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김정은은 사회주의 국가 독재자입니다. 전 세계 인민이 그의 일거수일투족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인구 13억을 거느린 중국의 시진핑 주석보다 2쳔 만의 가난한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더 위험하고 다루기 힘든 대화 상대일지 모릅니다.

1차세계대전의 쓰라린 경험을 가진 독일이 불과 20여 년 뒤에 2차세계대전을 일으켜 역사가 반복되었습니다. ‘1억 총탄환’이란 슬로건으로 국민을 오도하여 태평양전쟁에 돌입한 일본의 역사를 기억하는 국민이 아직도 생존하고 있는 지금, 북한의 김정은은 핵무기 하나를 믿고 미국을 전쟁으로 위협하고 있습니다.

패전의 비참한 경험이 가시기도 전에, 일본의 아베 신조(安倍晉三) 총리는 북한과 중국의 위협을 빌미로 전쟁을 포기하는 전후 헌법을 고칠 국민운동을 선도하고 있습니다.

역사가 반복되는 물결 파장(波長)이 다시는 우리나라 주권 손상에까지 미치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이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입니다.
이 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상업적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0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