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민백미꽃(박주가리과) Cynanchum ascyrifolium (Franch. & Sav.) Matsum
2017년 06월19일 (월) / 박대문
 
 
봄 가뭄이 심하여 농심(農心)도 산천의 들꽃도
함께 타들어만 가는 6월의 시련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비가 올 듯 잔뜩 찌푸린 날씨 속에 한라산을 올랐습니다.
비가 와야만 하는 절박한 상황에서 다행인지 아닌지,
아무튼 비를 맞지 아니하고 영실을 출발하여
윗세오름 동산을 거쳐 어리목까지 산행을 무사히 마쳤습니다.

가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은 농심과 작물뿐만 아니었습니다.
산천의 풀꽃도 시들시들 말라가고 있었습니다.

가파른 계단 길을 오르며 오백나한상과
병풍바위 풍광에 홀려 눈길을 주고 있는데
소복 입은 아씨처럼 청초한 모습으로
가뭄 속에서도 피어난 하얀 꽃송이가 있었습니다.
더구나 한라산 생태계를 위협하고 있는 조릿대 숲에 묻혀
시난고난 꽃을 피워 올린 민백미꽃이었습니다.
앙증맞게 피워낸 청초하고 소박한 꽃이 곱기도 했지만,
한편으로는 눈물겨워 보이기도 했습니다.

초목은 아무리 가문다 해도 봄이 되면 새싹을 내고
꽃을 피워 후대를 기약하는 씨를 남겨야만 합니다.
피고 나면 지는 것이 꽃일진대
그렁저렁 지나가는 생(生)이 아니라서
가뭄 속 민백미꽃이 더더욱 고와 보였습니다.

민백미꽃은 다년생 초본으로서
반그늘이고 물 빠짐이 좋은 토양에서 자랍니다.
원줄기를 자르면 백색 유액이 나오고 녹색이며 곧게 섭니다.
잎은 양면에 잔털이 있으며 타원형이고 마주납니다.
꽃은 백색이고 원줄기 끝과 윗부분의 잎겨드랑이에서
펼쳐지듯 달립니다.
검은 자주색 꽃이 피면 백미꽃,
꽃에 녹색이 돌면 푸른백미꽃이라 합니다.

(2017. 6. 11 한라산 윗세오름 길에서)




PS: 제가 오늘 울릉도를 떠납니다. 금요일에 돌아오니 그 안에 수정을 할 수 없어

월요일에 등재하기로 하겠습니다. - 풀지기 올림-
전체칼럼의견(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전체기사의견(0)
06월 19일
05월 31일
05월 18일
05월 08일
04월 20일
04월 06일
03월 20일
08월 3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