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앉은좁쌀풀 (현삼과) Euphrasia maximowiczii
2016년 08월31일 (수) / 박대문
 
 
언제 또다시 지리산 종주 길을 나설 수 있을까?
설레는 마음과 다시는 어려울 것 같다는 마음으로 나선
노고단에서 천왕봉까지의 지리산 종주 산행 중
세석평전에서 만난 앉은좁쌀풀입니다.

땡볕 내리쬐는 전례 없는 가뭄과 더위 속에서
종주 산행길이 고단하고 힘들다 보니 아무래도
주변의 많은 꽃에 눈길 주지 못하고 지나치기 일쑤인데
우거진 수풀 더미 속에서 묘하게도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앙증맞게도 작아 잘 보이지도 않았지만
이제껏 만나보지 못했던 뭔가 생소하다는 직감이
강렬하게 시선을 사로잡았기 때문입니다.

앉은좁쌀풀은 우리나라의 매우 깊은 산,
건조한 풀숲에서 자라는 반기생 일년생 초본입니다.
희귀한 꽃은 아니지만, 매우 작고 꽃이 화려하지도 않으며
깊은 산 속 수풀 더미에 묻혀 자라므로 쉽게 눈에 띄지 않습니다.

앉은좁쌀풀은 키가 작다는 의미에서 유래된 이름이며
잎 가장자리에는 뾰족한 톱니가 있습니다.
줄기는 곧게 서거나 비스듬히 자라고
잔가지가 많이 갈라져 나오며 잔털이 많습니다.
꽃은 6~8월에 줄기 윗부분 잎겨드랑이에 달리고
꽃잎 윗부분은 곧게 서고 흰 바탕에 안쪽은 자주색,
아래 꽃잎은 중앙부에 황색 실선이 있으며 끝이 3갈래로 갈라집니다.

엽록소를 가지고 있어 스스로 광합성을 하면서도
한편에서는 숙주식물의 뿌리에서 양분 일부를 흡수합니다.
국내에서는 강원, 경상, 함경 등지에 분포하며
중국, 일본, 러시아에 분포하는 현삼과의 반기생식물입니다.

(2016. 8. 11. 지리산 세석평전에서)

PS:
‘야생초 사랑’ 연재를 이번 8월 마지막으로 마무리하고자 합니다.
미흡한 꽃 사진과 글을 2007. 7월부터 지금까지 지켜주고 보아 주심에 감사드리며
자유칼럼그룹과 필진의 번속(繁續)을 기원합니다.
- 풀지기 올림 -
전체칼럼의견(2)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현샐
(112.XXX.XXX.137)
2016-10-04 07:25:12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선생님 뒤늦게 마무리하신다는 글을 보았습니다. 늘 좋은 사진 보면서 마음의 위로를 얻었습니다. 감사드리고, 항상 건강하시기를 기원하겠습니다.
가을
(220.XXX.XXX.72)
2016-09-17 12:31:31
잘 보았습니다
박 선생님, 그동안 고운 꽃사진과 친절한 글들 잘 보았습니다. 꽃이름 검색하다가 우연히 알게되어 보게 되었습니다. 지치고 힘든 일상에서 매번 새롭게 올려주시는 꽃들 보면서 마음의 위안을 얻곤 했습니다. 연재를 끝내신다고 하니 무척 아쉽습니다. 앞으로도 꽃과 함께 기쁘고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전체기사의견(2)
08월 31일
08월 24일
08월 17일
08월 10일
08월 04일
08월 04일
07월 27일
07월 2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