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갯버들(버드나무과) 겨울눈
2012년 03월07일 (수) / 박대문
 
 
부드러운 햇살이 산과 들에 가득하고
벌판에 스쳐 가는 부드러운 바람결이
혹한에 떨던 어린 나뭇가지와 풀뿌리 녹이니
쓸쓸하고 메마른 대지에는 생기 다시 흐르고
앙상한 나뭇가지에 새움 돋아나기 시작합니다.

꽁꽁 얼어붙은 산 계곡과 비탈을 덮고 있는
하얀 얼음장 밑으로 실뱀 같은 물줄기가 새어나오며
봄 햇빛에 물빛 어른거립니다.

계곡 물소리도 얼어붙은 시냇가에서
여린 가지 마디마디에 응축된 새 삶
꽃눈으로 끌어안고
엄동설한 칼바람 버텨내던 갯버들 겨울눈이
갑옷 같은 비늘 조각을 떨쳐내고
보송보송한 솜털을 봄바람에 날리며
빨간 속살을 드러내기 시작합니다.

살아 보기도 전에 삶을 포기할 수 없고
피어 보기도 전에는 피움을 포기하지 않는
숭엄하고 아름다운 생명이기에
새날 새 세상 기리는 붉고 진한 염원으로
이른봄 햇살 받아 다시 돋아납니다.

갯버들은 강가에서 흔히 자라는 버드나무과의 관목으로서
내한성과 맹아력이 크고 이른봄에 일찍 꽃을 피웁니다.
잎보다 꽃이 먼저 피는 암수딴그루로서
꽃은 꼬리꽃차례로 달립니다.
가로수와 풍치목으로 심으며
나무껍질을 수렴제, 해열제, 이뇨제로 사용합니다.

('12.3.4 도봉산 범골에서)
전체칼럼의견(1)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Cheyanne
(210.XXX.XXX.135)
2014-03-06 01:57:41
The responsibility t
The responsibility to understand the Quotes Chimp of insurance, to read each in占퐏urance policy and attempt to under占퐏tand its terms and, when lacking understanding, the responsibility to seek answers from an insurance professional.
전체기사의견(1)
03월 07일
02월 29일
02월 22일
02월 15일
02월 08일
02월 01일
01월 18일
01월 1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