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기생꽃(앵초과)
2010년 06월30일 (수) / 박대문
 
 
기생꽃은 우리나라 북부지방과 백두산에서 자라는 여러해살이풀로
줄기는 가늘고 곧게 서며 고산 습지의 풀더미 속에 숨어
엄지손톱만한 순백의 꽃을 피워내는 야생초입니다.

작은 개체에 비해 버거워 보일 정도로 크고 화려하고
해말간 미소가 가득 넘치는 꽃을 피워 올린 기생꽃을 만났습니다.

늘씬하고 가녀린 기생꽃 꽃대,
잘 빠진 미인의 S 라인에 비할 수 있겠습니까?

단정한 꽃잎 배열과 눈부시게 빛나는 순백의 꽃이파리,
백옥 같은 꽃판 위의 찬란한 황금빛 수술,
단정하고 아담하지만 범접할 수 없는 기품이 넘치고
우아하기 그지없었습니다.

기생꽃은 남한에서의 자생지 수가 다섯 손가락도 채 안되는
멸종위기종 2급식물입니다.

멋과 재치와 미를 고루 갖춘 멋쟁이 기생이
역사 속에 사라져 갔듯이
기생보다 더 깜찍하고 요염한 미모의 기생꽃이
우리 곁에서 점점 소멸되어 가고 있어
쉽게 만날 수 없는 꽃이기에
보아도보아도 또 보고 싶고
오래오래 곁에 머물고 싶은 꽃입니다.

(‘10.6.24 강원도 큰 산에서)
전체칼럼의견(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전체기사의견(0)
06월 30일
06월 18일
05월 25일
05월 18일
04월 19일
03월 23일
03월 15일
02월 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