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 연재칼럼 | 김창식 에트바스
     
밥 딜런, 포크의 성인
김창식 2010년 03월 15일 (월) 00:19:02
무엇을 보았니 내 아들아/야생늑대에 둘러싸인 갓난아이를 보았소/죽은 말 곁에 서있는 아이를 보았소/몸이 불타는 여자 아이를 보았소/검은 개와 함께 걷는 한 남자를 보았소/처형자의 얼굴이 감추어진 곳을 보았소/온통 검은색으로 둘러싸인 사람 없는 곳을 보았소/험한 비가 내리려 해요/험한 비가…*

오는 3월31일 내한 공연을 갖는 전설적인 아티스트 밥 딜런의 1962년 발표곡 '험한 비가 내리려 해(Hard Rain's A-Gonna Fall)'의 가사 일부입니다. 묵시론적인 이 노래는 쿠바 핵 위기와 맞물려 전쟁으로 인한 삶의 초토화를 경고한 것입니다. '험한 비'는 미사일, 낙진, 폭탄을 뜻하는데 포크 가수 이연실은 '소낙비'로 번안해 불렀습니다.

밥 딜런은 큰 상업적 성공은 거두지 못하였지만(그 흔한 빌보드 차트 1위곡이 한 곡도 없음) 포크와 록 음악, 나아가 대중음악 전반에 끼친 영향은 실로 지대하여 비틀스와 역대 첫째 둘째를 다투는 슈퍼스타입니다. 그의 공적과 영향력은 아인슈타인이나 셰익스피어에 비교되기도 합니다. 그가 이처럼 평가되는 이유는 무엇인지 대략 세 가지 관점에서 살펴봅니다.

첫째, 시대적 현실을 증언하거나 예언자적 성찰을 보여준 그의 음악이 시대정신을 견인한 때문입니다. 1960년대는 세계사적 전환기의 시대였죠. 2차 대전 후 세계는 거대한 두 개의 체제로 개편되었고 자유세계의 중심축으로 부상한 미국 사회는 쿠바 미사일 위기, 케네디 대통령 암살, 베트남전 참전, 히피문화의 창궐 등으로 혼란스러운 시대였습니다. 밥 딜런은 노래로써 반핵, 반전, 반 인종차별을 일깨웠고 주류 사회의 위선적인 풍조에 저항하여 젊은이와 지식인층의 추앙을 받았습니다. 당연히 기득권을 가진 주류 보수층은 그를 외면할 수밖에. 그는 아웃사이더의 삶을 살되 시대를 감시하는 파수꾼 역할을 담당하였습니다. 마을을 지키는 망루는 중심이 아닌 외곽에 자리하는 법이니까요.

둘째, 밥 딜런을 평가하는 또 다른 중요한 요소는 수많은 포크의 명곡을 직접 작사‧작곡하였다는 것입니다. 포크의 최고 걸작으로 꼽히는 '바람이 전하는 말(Blowin' in the Wind)'을 비롯, '천국의 문을 두드리며(Knockin' on Heaven's Door)', '괜찮아, 두 번 생각하지 마(Don't Think Twice, It's All Right)' '미스터 탬버린 맨(Mr. Tambourine Man)' 등은 포크 음악 역사상 길이 빛나는 명곡입니다. 밥 딜런의 역할에 힘입어 포크음악은 대중성을 획득, 세계 전역에 전파되어 전성기를 맞이하죠. 포크 음악에 록을 도입하는 새로운 시도도 하였습니다. 그가 어쿠스틱 기타를 버리고 일렉트릭 기타를 들었을 때 사람들은 배반자라고 비난하였지만 얼마 되지 않아 그의 음악적 혜안을 찬탄하게 되었지요. 오랜 동반자인 포크의 여제(女帝) 조앤 바에즈가 포크의 순혈주의를 주창하였다면 그는 일탈을 꿈꾸었습니다.

셋째, 밥 딜런만의 특화된 음악적 성공은 초현실주의적이면서도 시적인 가사와 독특한 창법에 힘입은 것이라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닙니다. 위에 소개한 '험한 비가 오려고 해'에서도 그 편린을 엿볼 수 있지만 상징과 은유가 가득한 노랫말은 노벨문학상 후보로도 수차 거론되었을 정도입니다. 창법도 새로웠지요. 미성이 아니고 가창력도 뛰어나지 않습니다만 읊조리는 듯 우울한 톤의 노래는 듣는 사람의 마음을 흔들었습니다. 메마르고 거친 질감의 크로키 화 같은 창법이 역설적으로 듣는 이의 가슴속에 감추어진 현(弦)을 둔중하게 건드린 것이지요. 어찌 보면 그는 표현의 본질에 충실한 것입니다. 암울하고 참담한 현실은 거리를 두고 담담하게 표현할수록 미감(美感)이 배가되는 것이니까요.

우리나라 포크가수 중 한대수('행복의 나라로'), 서유석('타박네') 등 여러 가수가 그의 영향권에 있지만 밥 딜런의 정통 DNA를 이어받은 사람은 김민기입니다. 김민기가 직접 부른 '아침 이슬', '친구', '내 나라 내 겨레'를 들어보면 창법이나 가사가 전하는 메시지에서 동질성을 쉽게 느낄 수 있습니다. 김민기 자신은 부인하지만, 1970년대 젊은이들에게 김민기는 우울한 시대의 초상이었어요. 그들은 금지곡이었던 김민기의 노래를 알음알음으로 들으며 먹먹한 감정에 빠져드는 한편 위안을 얻기도 했습니다.

그나저나 왜 밥 딜런일까요? 밥 딜런이 표출하였거나 예언한 여러 문제들은 진행 중이며 주변에 드리운 어두운 구름은 아직 걷히지 않았습니다. 그가 추구한 반전과 평화의 정신, 아웃사이더로서의 각성, 자유에의 갈구, 삶의 순환에 대한 성찰은 지금도 유효한 가치입니다. 밥 딜런은 이렇게 말한 적이 있습니다. "내가 밥 딜런이 아니었더라도 누군가 밥 딜런적인 것을 노래했을 것이다."

*가사는 편의상 축약 편집함.

   
ⓒ 자유칼럼(http://www.freecolu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럼의견쓰기(4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김창식 (119.XXX.XXX.143)
한규섭님, 차덕희님 감사합니다.
두 분의 격려가 제게 큰 도움이 됩니다.
답변달기
2010-03-18 15:05:01
0 0
차덕희 (121.XXX.XXX.236)
김선생님의 속사람은 청춘이 안 부러우시죠?.
답변달기
2010-03-16 22:04:34
0 0
KIBOKSUNG (70.XXX.XXX.73)
참 오랜만에 칼럼창을 열었더니 그간 많은 좋은 글들을 올리셨네요.
오늘부터 차근차근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읽겠습니다.
그리고 가끔 연락을 드릴께요. 항상 건강하시고 ...
답변달기
2010-04-01 01:39:23
0 0
김창식 (222.XXX.XXX.234)
성기복님, 오랫만에 뵙습니다. 많이 바쁘시고 여일하시지요?
답변달기
2010-04-05 09:53:39
0 0

다음에 해당하는 게시물 댓글 등은 회원의 사전 동의 없이 임시게시 중단, 수정, 삭제, 이동 또는 등록 거부 등 관련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인신공격으로 불쾌감 및 모욕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저작권을 침해하거나 불법정보 유출과 관련된 글
  • 다른 회원 또는 제3자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
  •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하는 경우
  • 불법복제 또는 해킹을 조장하는 내용
  • 영리 목적의 광고나 사이트 홍보
  • 범죄와 결부된다고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내용
  • 지역감정이나 파벌 조성, 일방적 종교 홍보
  •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