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자유칼럼, 에세이
세 살 기억을 찾다
-홍승철 2019. 02. 20
고향이 어디인지 질문을 받으면 불편했습니다. 그때마다 구차스럽게 설명해야 했으니까요.“함경도 태생인 부모님은 해방이 되던 해에 남으로 내려왔습니다. 한국전쟁이 터져 피란하다가 부여에서 얼마간 거주하던 중 나를 낳았고 두 달 뒤에 부산의 영도로 옮겨 갔습니다. 내가 초등학교 6학년이던 해...
아펜젤러 목사를 기리며
-정달호 2019. 02. 19
지난해는 아펜젤러 목사(Henry Gerhard Appenzeller, 1858~1902) 탄생 160주년을 맞은 해였습니다. 이에 맞춰 쓰려던 글이었지만 이러쿵저러쿵 미루다보니 해를 넘기게 되었습니다. 아펜젤러는 학창시절 근현대사 시간에 나왔던 인물이지만 학창을 떠나서는 특별한 연고가...
살면서 건설 분쟁이 생긴다면 -고영회 2019. 02. 18
“꿀은 그 단맛 안에 지겨움이 있다” -이성낙 2019. 02. 15
Y염색체 종말론 -방재욱 2019. 02. 13
베를린의 찰리 검문소와 양구의 펀치볼 -허찬국 2019. 02. 12
국제학교 학생들의 귀성 비행기 -김수종 2019. 02. 11
“못 가본 길 반드시 가겠다”니 -김홍묵 2019. 02. 08
선생님과 우윳가루 -한만수 2019. 02. 07
수선화와 추사를 생각하며 -임철순 2019. 02. 01
본말이 전도된 타즈마니아 자연보호 -신현덕 2019. 01. 31
마니산, 젊은 날의 시간여행 -허영섭 2019. 01. 30
공적자금 은행의 몰염치
-정일환 2019. 02. 07
대기업 고위 임원에게서 이런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해외에공장을 짓거나 설비 투자를 할 때마다 고민에 빠집니다. 은행을 통해 자금을 조달해야 하는데, 해당 국가에는 국내 은행 지점이 아예 없거나 있어도 업무처리 수준이 너무 낮아 별 도움이 안 되는 경우가 많아요. 이 때문에 글로벌 은행을 이용할 수밖에 ...
참으로 삭막한 세상! “모르는 전화는 받지 말라!”
“대체 청소년은 어디로 가란 말입니까”
공지사항
새 필자 홍승철·노경아... 2019.02.01
정숭호씨, 출간 2018.11.05
자유게시판
자유칼럼 필진 여러분께... 2013.07.06
[모집] 좋은생각사람들... 2013.07.05